통합 검색어 입력폼

digital

우체국까지 안 가도 택배 보낸다

김동표 입력 2018.05.01. 09:02
자동 요약

우체국에 직접 가지 않고도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우체국택배방'이 생긴다.

택배방은 소규모 상점이나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 설치돼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시간에 택배를 보낼 수 있다.

1일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택배의 편의성을 높이고 소상공인의 수익 증대에 보탬이 되도록 '우체국 택배방'을 6월 1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는 우체국을 가지 않고 원하는 시간에 보낼 수 있어 편리하고, 택배방 운영자는 접수장소 제공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우정사업본부, '우체국택배방' 설치·운영
지정된 관리사무소·상점 등에 맡기면 돼

우체국에 직접 가지 않고도 택배를 보낼 수 있는 '우체국택배방'이 생긴다. 택배방은 소규모 상점이나 아파트 관리사무소 등에 설치돼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시간에 택배를 보낼 수 있다.

1일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택배의 편의성을 높이고 소상공인의 수익 증대에 보탬이 되도록 '우체국 택배방'을 6월 1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가까운 우체국에 등록·계약된 '우체국 택배방'을 찾아 택배물품을 맡기면 우체국택배로 배달해준다. 이용자는 우체국을 가지 않고 원하는 시간에 보낼 수 있어 편리하고, 택배방 운영자는 접수장소 제공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 택배방'의 확대를 위해 운영자를 모집하고 있다. 상점, 아파트관리소, 부동산 등 우체국택배방 운영을 원하면 가까운 우체국에 신청하면 된다.

택배방 운영자 신청자격은 ▲택배 물품의 발송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인력 및 장소를 갖추고 있는 자 ▲선량한 미풍양속을 저해하지 않는 사업체다. 365일 또는 24시간 집하가 가능한 경우 우대한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