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마더 퍼X'가 '어머니'?..'어벤져스' 오역, 누가 책임지나

이보라 기자 입력 2018.05.03. 05:00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기한 법률상식들을 소개합니다.

지난달 25일 개봉한 뒤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오역 논란에 휩싸였다.

극중 대사의 오역으로 영화 몰입도가 떨어졌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하지만 영화 오역의 경우에는 청구를 해도 보상을 받기는 쉽지 않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 L] [알쓸신법] "손해 인과관계 입증돼야 배상..불쾌감 만으론 책임 물기 어려워"

[편집자주]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기한 법률상식들을 소개합니다. '안물안궁'(안 물어봤고 안 궁금함)이어도 두고두고 도움이 될 지식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

영화 '어벤져스:인피티니 워' 포스터.


"어떻게 'Mother F…' 라는 욕설을 '어머니'로 번역할 수 있나요? 영화 보다가 확 몰입이 깨졌어요."

지난달 25일 개봉한 뒤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오역 논란에 휩싸였다. 극중 대사의 오역으로 영화 몰입도가 떨어졌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번역가에 대해 더 이상 번역 활동을 해선 안 된다며 퇴출 청원까지 올라왔다.

가장 많은 비판이 쏟아지는 건 영화 속 등장인물인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We are in the endgame now"(마지막 단계야)라는 대사를 "가망이 없어"라고 번역한 부분이다. 영화를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만들었다는 지적이다. 또 'Mother F…'이라는 영어 욕설을 '어머니'로 번역한 것도 불쾌했다는 게 누리꾼들의 주장이다.

이처럼 통·번역가가 번역을 잘못 했을 경우 돈을 내고 영화를 관람한 관객이나 번역 문제로 흥행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제작사 등은 통번역가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을까?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통번역가가 잘못 번역을 해 손해를 입었을 경우 민법상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는 있다. 하지만 영화 오역의 경우에는 청구를 해도 보상을 받기는 쉽지 않다.

남민준 변호사(법무법인 성율)는 "관객이나 배급사, 제작사 입장에선 오역에 따라 발생한 손해를 입증하기 쉽지 않다"며 "손해가 있다 하더라도 인과관계를 입증하는 게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작사나 배급사 입장에서 오역으로 영화의 질이 얼마나 떨어졌는지, 예매율이 얼마나 떨어졌는지 등 손해를 얼마나, 어떻게 입었는지 등의 인과관계를 입증하기 쉽지 않다는 얘기다. 영화 '어벤져스'의 국내 홍보사 측도 "해석의 차이다. 번역 수정은 논의된 게 없다"며 문제를 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관객 입장에서도 불쾌감이 있었다고 해도 정신적 충격 수준의 명백한 피해가 아닌 만큼 위자료 등 법적 책임을 묻기는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다만 통번역가의 실수로 기업 간 거래가 무산돼 기업이 경제적 손실을 입는 경우와 같이 명백하게 피해가 입증될 수 있는 경우엔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다.

이보라 기자 purple@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