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일부 "5일 대북전단 살포 즉각 중단..단호히 대처할 것"

오현길 입력 2018.05.04. 16:35

민간단체들이 5일 대규모로 대북 전달을 살포할 계획인 가운데 정부가 즉각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통일부는 "남북 정상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지난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를 포함한 상대방에 대한 모든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합의했다"며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정부는 민간단체들에게 대북전단 살포 중단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민간단체들이 5일 대규모로 대북 전달을 살포할 계획인 가운데 정부가 즉각 중단하라고 요청했다.

통일부는 4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남북 정상은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지난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전단 살포를 포함한 상대방에 대한 모든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합의했다"며 "판문점 선언 합의에 따라 정부는 민간단체들에게 대북전단 살포 중단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단체에서 대북전단 살포를 예고했다.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5일 경기 파주시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4일 홈페이지를 통해 "5일 낮 12시 '오두산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사실과 진실의 편지 '대북전단'을 살포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한반도비핵화라는 위선 뒤에서 6차에 걸친 핵실험과 헤아릴 수 없는 미사일 도발로 실전 가능한 핵미사일을 완성하고 더는 실험이 필요치 않자 '연극'을 꾸미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일부는 "전단 살포는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고 충돌의 원인이 되는 행위"라면서 "한반도 평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해 판문점 선언에 따라 즉각 중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요청했다.

통일부는 이날 해당 단체에 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는 공문을 발송하고 다시 한번 중단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단 살포에 대비해 경찰청에도 전단 살포에 대한 적극적인 단속을 요청할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민간단체들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대북전단 살포에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