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NLL '평화 수역' 현장 답사..의견 청취

손병산 입력 2018. 05. 05. 20:31 수정 2018. 05. 05. 21: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남북 정상은 서해북방한계선, NLL 일대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기로 합의했습니다.

이 합의를 이행하기에 앞서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해 오늘(5일) 국방, 외교, 통일, 해양수산이 4개 부처의 장관이 함께 연평도와 백령도를 찾았습니다.

손병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남북 해군의 세 차례 교전과 북한군의 포격까지.

국방, 통일, 외교, 해수부장관 4명이 남북의 화약고로 불리는 서해 최북단 연평도와 백령도를 함께 찾았습니다.

서해 북방한계선 NLL 일대를 평화 수역으로 바꾸자는 남북 정상회담의 합의 이행을 위해 주민 의견을 먼저 듣기 위해서입니다.

[송영무/국방부 장관] "다 결정해서 선물 드리러 온 게 아니고 우리 어민들께서 무엇을 요구하는가를 듣고…"

60년 넘게 불안과 싸워왔던 어민들은 무엇보다군사적 위험을 근본적으로 제거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성도경/연평도 선주협회장] "연평도 어민들이 실상에 힘든 것을 반영, 어민들 위주로, 연평도 어민들을 위주로 반영해서 정책을 세워줬으면 (좋겠습니다.)"

어민들은 NLL 일대는 마지막 남은 황금어장이라며 야간 조업 허용과 등을 요구하면서 새로운 제안도 쏟아냈습니다.

[김재식/연평도 선주대표] "해상공원을 건립해서 어민들의 수산물 센터를 지어서…"

정부는 NLL을 인정하는 전제하에서 북한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NLL은) 손대지 않는다. 이건 또 남북한 간의 1992년 발효가 된 남북 기본합의서에도 남북 간에 합의가 돼 있는 사항입니다. 다시 이걸 논의하기 전까지는 NLL은 서로 건드리지 않는다."

남북은 2007년 2차 정상회담 때도 공동어로수역에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공동어로수역의 위치, 근본적으로는 NLL 인정 문제 등으로 부딪쳐 무산됐습니다.

이번 달 열기로 합의한 남북 장성급 회담에서도 서해 평화 수역은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명균/통일부 장관] "결과를 또 와서 필요하다면 설명을 드리고 하겠습니다."

MBC뉴스 손병산입니다.

손병산 기자 (san@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