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 전문가 "남북 관계, 경제적 가치보다 사람의 가치에서 출발해야"

김민주 기자 입력 2018.05.08. 15:39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으로 대대적인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경제적 가치가 아닌 사람의 통합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해야 진정한 남북관계 개선을 이룰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공단 미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원은 8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의 본질이 아직 변했다는 신호가 없는데 한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며 돈의 가치로 남북관계개선 손익을 따지는 것은 불편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데일리안 = 김민주 인턴기자]
미 전문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개선과 경제협력이 병행되어야 한다고 전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북한 주민 인권 개선에 관심 가져야 진정한 시너지 효과 거둘 수 있어”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으로 대대적인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경제적 가치가 아닌 사람의 통합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해야 진정한 남북관계 개선을 이룰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공단 미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원은 8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의 본질이 아직 변했다는 신호가 없는데 한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며 돈의 가치로 남북관계개선 손익을 따지는 것은 불편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오 책임연구원은 "북한인들의 마음과 상처, 살아온 과정을 이해하는 국민적인 노력이 경제 협력과 병행되지 않으면 통일은 종이쪽지에 불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의 사무총장은 "한국인들도 경제 가치를 따지기 전에 북한 주민들의 노동권 보호 등 인권 개선에 관심을 가져야 남북교류를 통해 진정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