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선조위 "수색·조사 위해 세월호 최대 2년 더 목포신항 거치"

입력 2018.05.12. 16:56
자동 요약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세월호를 최대 2년 더 목포신항에 거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선조위는 12일 오후 목포신항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현황 보고를 하며 "미수습자 수색과 침몰 원인 조사 등을 위해 2년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좌현 상당 부분 훼손..정밀 조사로 원인 밝힐 것"
바로 선 세월호 둘러보는 이낙연 총리 (목포=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12일 전남 목포신항을 찾아 똑바로 세운 세월호 선체를 둘러보고 있다. 2018.5.12 hs@yna.co.kr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세월호를 최대 2년 더 목포신항에 거치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선조위는 12일 오후 목포신항을 찾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현황 보고를 하며 "미수습자 수색과 침몰 원인 조사 등을 위해 2년 정도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오는 8월 6일부로 활동 종료를 앞둔 선조위가 침몰 원인에 대해 명확한 결론을 내지 못할 경우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2기 특조위)의 정밀조사 활동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선조위 관계자는 "선조위가 선체를 미리 처리해버리면 2기 특조위가 제대로 조사할 수 없다. 2기 특조위 활동 기간을 고려해 최장 2년까지 목포에 선체를 둬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조위는 단원고 소재지인 안산 화랑유원지와 대부도, 세월호의 마지막 출항지 인천항, 도착 예정지였던 제주도, 수색·수습의 거점이었던 진도, 목포신항만 등 선체 전체 또는 객실부를 보존할 다양한 지역과 방법 등을 검토 중이다.

선조위는 전문가 의견과 국민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이르면 7월 초 선체보존방안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선조위는 현재 육안으로 세월호 좌현 정면과 측면에서 대형 충돌 흔적이 발견되지는 않았으나, 좌현의 상당 부분이 훼손된 만큼 3D 스캔 등을 통해 침몰·인양 과정에서 외력 작용 등 모든 가능성을 열고 조사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