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희룡 딸, 아빠 '호상' 이어 SNS에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

입력 2018.05.15. 13:10 수정 2018.05.15. 14:41

제주도시자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후보의 딸이 아버지의 폭행 사건에 대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이번엔 딸이 자신의 SNS에 글을 남겼다.

앞서 15일 원 후보의 딸은 원희룡 후보 페이스북에 "너무 속상해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라며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원희룡 후보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의 페이스북
제주도시자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후보의 딸이 아버지의 폭행 사건에 대한 심경을 밝힌 가운데, 이번엔 딸이 자신의 SNS에 글을 남겼다.

앞서 15일 원 후보의 딸은 원희룡 후보 페이스북에 "너무 속상해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라며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라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 분도 가족이 있고 귀한 아들딸 분들 다 있으실텐데 그 분이 다치시면 자녀 분도 똑같이 속상해 하실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안 하셨는지 정말 화가 난다"라고 토로했다.

특히 원 후보의 딸은 글 말미에 "소식을 듣고 제일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 할 텐데라는 생각이더군요"라며 "미워하셔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만은 건드리지 말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해 의아함을 들게 했다.

그가 언급한 '호상'의 의미는 복을 누리며 별다른 병치레 없이 천수를 누린 사람의 죽음을 일컫는 말이기 때문.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여기에 또 원 지사의 딸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격한 심경글을 올렸다. 원 지사는 슬하에 두 딸을 뒀다. 원 후보의 장녀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울 아빠 건드리지 마라. XXX들아. 내가 계란하고 칼 들고 복수하러 간다"라고 글을 남겼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해당 글에 원희룡 후보 측은 "원 후보의 큰 딸이 원 후보의 페이스북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남긴 게 맞다. 현재 큰 딸이 서울에 있어서 상황 파악이 아직 안된 모양이다. 현재 글을 모두 삭제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한편 원 후보는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 도중 단상으로 뛰어 올라온 제2공한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에게 뺨을 맞는 등 폭행을 당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