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TV

고위 당정청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

입력 2018.05.15. 18:1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최근 열린 남북 정상 회담 후속 조치를 차분하고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비준 동의 등 필요한 절차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야당과 집중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민 기자입니다.

당정청 고위 관계자들이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협의회를 열고 의견을 나눴습니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린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남북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이행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남북 정상의 판문점 선언을 흔들림 없이 이행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비준동의나 이에 준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는데 공감하고 야당과 집중적으로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범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후속 조치 가운데 시급한 사안으로 산림협력과 6.15 남북공동행사를 꼽았고, 각각의 TF에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공유했다고 말했습니다.

당정청은 이와 함께 최근 경제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습니다.

특히 고용부진과 미국 금리 인상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이 존재하는 만큼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데 인식을 함께하고, 정책대응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당 관계자는 회의에서 일자리, 고용 정책을 정부가 더 과감하게 추진해 달라고 말하며, 경제 전반에 대해 철저히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연착륙에 각별한 신경을 써야하고, 제반 사회 정책과 조화를 이뤄달라고 말했습니다.

당정청은 이와 함께 추경 예산안이 오는 18일 국회 본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관련 태그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