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프레시안

전북 정읍 풍류문화와 권번이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

이태영 기자(=정읍) 입력 2018. 05. 16. 19:09 수정 2018. 05. 16. 19:53

기사 도구 모음

전북 정읍 풍류문화와 권번이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사단법인 한옥마을사람들(대표 고혜선)은 오는 18일 오후 2시 고택문화체험관에서 2018년 '정읍 풍류문화 아양계 연의'사업 일환으로 '정읍 풍류문화와 권번이 갖는 의미 제고'에 대한 제1차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한옥마을사람들은 권번문화예술원으로 예기(藝妓)들의 문화와 전통을 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문화예술단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옥마을사람들, 18일 '정읍 풍류문화 아양계 연의'사업 일환 1차 세미나 개최

[이태영 기자(=정읍)]

 

전북 정읍 풍류문화와 권번이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

사단법인 한옥마을사람들(대표 고혜선)은 오는 18일 오후 2시 고택문화체험관에서 2018년 ‘정읍 풍류문화 아양계 연의’사업 일환으로 ‘정읍 풍류문화와 권번이 갖는 의미 제고’에 대한 제1차 세미나를 개최한다.

사)한옥마을사람들은 권번문화예술원으로 예기(藝妓)들의 문화와 전통을 연구하는 국내 유일의 문화예술단체다.

특히 권번이라는 단어가 갖는 부정적 이미지를 쇄신하고 연구 및 보존해 예기문화를 문화체험 상품으로 개발하고자 설립됐다.

고혜선 대표는 “예부터 풍류란 선비들이 악기를 연주하고 소리나 춤을 함께 공유한 것에서 유래한 우리 전통문화에 속하는 예술장르다”고 강조하고 “특히 혼자가 아닌 여럿이 전통문화 예술을 즐겼다는 것에서 화합과 향유의 멋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 진행은 동국대 교수이자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 전문위원으로 있는 김세종 교수가 맡는다,

특히 정읍 풍류문화 지킴이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김문선 씨가 ‘정읍 풍류문화 아양계의 형성과 전승’에 관한 발의문을 발표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사)한옥마을사람들은 현재 태인 거주 기생 ‘소란 김옥진’의 춤사위를 복원하고 고증해 발표회까지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태영 기자(=정읍) (miso12077@naver.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