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5·18 영문 편지 주인공은 서울대 출신의 영어교사

한현묵 입력 2018.05.16. 20:55 수정 2018.05.16. 21:57
자동 요약

5·18 당시 참상을 영문 편지로 외신기자에 전달한 시민은 서울대를 졸업한 영어교사로 확인됐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1980년 5월23일 광주의 항쟁 상황을 영문 편지로 세계에 알린 시민에 대한 몇 가지 단서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5·18기록관이 이 시민이 누구인지 지난해 11월부터 파악에 나선 결과 1980년 5월 당시 서울대를 졸업한 여자이며, 영어교사로 근무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5·18 당시 참상을 영문 편지로 외신기자에 전달한 시민은 서울대를 졸업한 영어교사로 확인됐다.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1980년 5월23일 광주의 항쟁 상황을 영문 편지로 세계에 알린 시민에 대한 몇 가지 단서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영문 편지를 전달한 이 시민은 계엄군의 체포를 우려해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편지 내용에 누구인지를 알 수 있는 단서가 있다는 게 5·18기록관 관계자의 설명이다.

영문 편지는 당시 광주에 있었던 외신기자를 통해 텔렉스 문서로 세계 각국에 전파된 것으로 5·18기록관은 추정하고 있다. 이 영문 편지는 최용주 5·18기념재단 비상임연구원이 지난해 미국 UCLA(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 동아시아도서관에서 발견했다.

영문 편지에는 자신과 가족이 목격한 계엄군의 만행과 21일 낮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 상황 등이 담겨있다.

5·18기록관이 이 시민이 누구인지 지난해 11월부터 파악에 나선 결과 1980년 5월 당시 서울대를 졸업한 여자이며, 영어교사로 근무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 시민의 아버지는 대학교수로 근무했던 사실도 알아냈다.

일본에서 이 영문 편지가 소개된 ′광주학살긴급회의′의 책자에서는 ′광주 소녀에게서 온 편지′로 소개해 여성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영문편지는 5·18의 계엄군 참상을 외국에 처음으로 알렸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일본의 NHK는 80년 5월26일 ′계엄령 하의 광주′라는 제목으로 이 영문편지를 소개했다. 또 일본의 광주학살긴급회의는 이 영문 편지를 책자로 제작해 소개했다.

양라윤 5·18기록관 학예연구사는 “내달 일본의 기관을 방문해 영문 편지를 방영하고 책자에 소개하게 된 과정을 파악할 예정”이라며 “이 영문 편지를 작성한 본인이나 가족들의 연락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