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생일 축하' 무면허 운전하다..사고로 생일 당사자 숨져

정영재 입력 2018.05.16. 21:2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고등학생이 아버지 차를 몰래 운전하다 주차된 차량과 신호등을 들이받았습니다. 5인승 차량에 탄 6명 가운데 1 명이 숨지고 나머지는 크게 다쳤습니다. 친구 생일을 축하해준다며 벌인 일인데, 생일을 맞은 학생이 숨졌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승용차가 휘청거리더니 미끄러지며 중앙선을 넘습니다.

서 있던 차를 들이받고는 신호등과 부딪힙니다.

운전자는 놀라 뛰쳐나오고 뒤에 탄 사람들도 기어서 나옵니다.

지난 15일 새벽 2시 14분, 충남 아산시 21번 국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모습입니다.

18살 장모 군이 몰던 사고 차량에는 모두 6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이 중 뒷좌석에 타고 있던 18살 최모 군이 숨졌고 나머지 5명이 다쳤습니다.

[조상현/목격자 : 갑자기 쾅 소리가 나서 바로 나와보니까 상황이 처참했죠. 사람 여기저기 튀어 나가 있고 우리 차는 차대로 다 부서져 있고.]

장 군이 몰던 차는 이 곳에 서 있던 코란도 차량을 들이받고 바로 옆 신호등과 부딪혔는데 들이받힌 차량이 밀리면서 주택 일부가 부서졌습니다.

이날은 숨진 최 군의 생일이었습니다.

면허가 없는 고등학생 장 군은 친구 생일을 축하해주겠다며 아버지 차를 몰래 끌고 나왔다가 사고를 낸 겁니다.

최 군을 포함해 뒷좌석에 탄 4명은 모두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장 군이 과속 카메라를 뒤늦게 발견하고 갑자기 속도를 줄이려다 중심을 잃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