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만물상] 태영호 자서전

안용현 논설위원 입력 2018.05.17. 03:1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97년 황장엽 노동당 비서가 망명했을 때 북한의 첫 반응은 '납치극'이었다. 그러나 망명 사실이 굳어지자 곧바로 "비겁한 자여, 갈 테면 가라"고 낯빛을 바꿨다. 잠시 관망하던 북은 황 비서가 "김일성은 속물" "김정일은 비겁하다"며 김씨 일가를 직접 겨냥하자 온갖 욕설과 저주를 퍼붓기 시작했다. 그때 등장한 '인간쓰레기'란 표현은 북이 탈북자들을 비난하는 용어가 됐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03년 7월 서울 강연에서 북 인권 상황을 지옥에 비유하며 김정일을 "폭군"이라고 했다. 그 가운데 김정일을 40여 차례 호칭 없이 이름만 불렀다. 격앙한 북은 볼턴을 'Human scum(인간쓰레기)'이라고 했다.

▶북은 16일 대남 통지문으로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를 일방 통보하며 "천하의 인간쓰레기까지 최고 존엄을 헐뜯고"라고 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김정은을 언급하는 내용의 자서전을 내자 이를 문제 삼은 것이다. 같은 날 볼턴 보좌관도 비난했다. 그런데 트럼프와 회담을 앞둔 탓인지 볼턴은 '인간쓰레기'가 아니라 '사이비 우국지사'라고 했다.

▶흔히 북한을 김씨 왕조 국가라고 하지만 신정(神政) 체제라고 보는 사람도 많다. 왕은 사람이지만, 신은 하늘에 있는 존재다. 북한 김씨의 '절대성'과 '무오류성'이 무너지면 신(神)에서 사람으로 내려와야 한다. 누가 북한에서 '김일성·김정일·김정은도 결국 사람이다'고 말하려면 목숨을 걸어야 할 것이다. 이 김씨들과 운명 공동체인 특권 집단이 북한 당·군 간부들이다. 김씨의 신성(神聖)이 깨지면 이들에게도 위협이 된다. 만약 이 중 누군가 김씨에 대한 비판을 방관했다는 비판을 받는다면 살아남을 수 없다. 북 간부들로선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서라도 김씨 일가 비판에 대해선 과하다 싶을 정도로 격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 북한 체제의 구조 자체가 그렇다.

▶태영호 자서전 중 김정은 어머니 고용희와 친형 김정철에 관한 내용이 김정은에겐 가장 신경이 쓰였을 것이다. 북에서 천대받는 재일교포 출신인 고용희를 공개하기 어렵다. 다른 왕손(정철)의 존재도 마찬가지다. 서방 언론의 김씨 일가 관련 폭로에는 '모략과 날조'라고 할 수 있지만 고위 탈북자의 말은 무게가 다르다. 해외 인터넷에 접속하는 북 주민이 가장 먼저 검색하는 키워드가 '김정은 가족'이라고 한다. 태영호 자서전 같은 진실이 가짜를 몰아내는 날이 언젠가는 올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