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세균-여야 4당 원내대표 만찬.."추경, 18일까지 최대한 심사..경과 볼 것"

박광렬 입력 2018.05.17. 03:1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추경안 처리와 관련해, 합의한 이달 18일까지 최대한 심사를 진행하되 시간이 촉박할 경우 처리 시기를 재논의하는데 일정 부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제(16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진행된 만찬에서 정 의장은, 여야가 이미 합의한 만큼 심사를 예정대로 진행해보고 안 되면 재논의를 해보자는 입장을 보였고, 이에 여당 홍영표 원내대표도 비슷한 의견을 밝혔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습니다.

다만 드루킹 특검 수사 기간과 범위, 내용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논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만찬은 오는 29일 임기를 마치는 정 의장 환송회와 새로 여당 원내대표에 취임한 홍 원내대표 환영회를 겸해 마련됐습니다.

박광렬 [parkkr0824@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