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검찰 들어서는 배득식 전 사령관

입력 2018.05.17. 10:09

배득식 전 기무사령관이 17일 오전 직권남용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배 전 사령관을 상대로 '스파르타'라는 이름의 기무사 내부 댓글공작 조직을 운영하는 데 얼마나 개입했는지와 2011년 연말 기무사가 민간 포털사이트와 트위터에서 정부정책을 비난하는 이른바 '극렬 아이디' 1천여 개를 수집해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배득식 전 기무사령관이 17일 오전 직권남용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검찰은 배 전 사령관을 상대로 '스파르타'라는 이름의 기무사 내부 댓글공작 조직을 운영하는 데 얼마나 개입했는지와 2011년 연말 기무사가 민간 포털사이트와 트위터에서 정부정책을 비난하는 이른바 '극렬 아이디' 1천여 개를 수집해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2018.5.17

superdoo82@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