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핵반출 제안' 허위보도 日아사히신문 '무기한 출입정지' 검토

조소영 기자 입력 2018.05.18. 17:52 수정 2018.05.18. 19:18

의 '무기한 출입정지'라는 중징계 방안을 검토 중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은 앞서 세 차례 가량 비슷한 보도를 했으며, 조치를 받게 되면 이번이 두 번째 출입정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아사히신문 출입정지를 검토 중인 단계"라며 "정정보도 요청 등 아사히신문의 후속조치 여부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청와대는 아사히신문의 이번 허위보도와 관련, 대응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 정부 靑서 내·외신 통틀어 첫 사례
靑 "강력한 유감" 표명..후속조치 따라 진행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존 볼턴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회동을 마친 뒤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4.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청와대가 18일 남북·한미관계 등에 관한 허위보도를 이유로 일본 아사히신문에 대한 청와대 기자실(춘추관)의 '무기한 출입정지'라는 중징계 방안을 검토 중이다.

만약 조치를 받게 되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내·외신을 통틀어 아사히신문이 첫 사례가 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아사히신문은 앞서 세 차례 가량 비슷한 보도를 했으며, 조치를 받게 되면 이번이 두 번째 출입정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첫 번째 출입정지는 한 달이었다.

청와대는 "아사히신문 출입정지를 검토 중인 단계"라며 "정정보도 요청 등 아사히신문의 후속조치 여부에 따라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지난달 24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북한의 핵무기 반출'을 제안했다는 아사히신문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윤 수석은 이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청와대는 아사히신문의 이번 허위보도와 관련, 대응방안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가 아사히신문에 이같이 강경한 조치를 취하려 하는 데에는 현재 남북·한미·북미관계가 엄중한 시기에 놓여있다고 보고 사실이 아닌 사안에 대해선 적극 대응함으로써 상대국간 괜한 오해를 사지 않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다만 한편에선 언론의 자유가 축소되는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