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비서 "중학생에게 마음의 상처 줬다" 사과

이가영 입력 2018.05.22. 00:27 수정 2018.05.22. 07:3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 박모씨가 중학생과의 전화통화 도중 폭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사과했다.

박씨는 21일 페이스북에 “중학생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었다. 그리고 그 대화 내용이 온라인상에 알려지게 되어 그 대화를 들은 모든 사람들에게도 큰 상처를 주었다”고 밝혔다.

그는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차마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한 점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한 제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이 사과문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위로나 치유가 되지 않겠지만 이렇게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 거듭 죄송하다는 말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비서 박모씨가 올린 사과문. [사진 페이스북]
나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게 되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나 의원은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며 박씨가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알렸다.

유튜브 ‘서울의소리’ 계정에는 이날 박씨로 추정되는 남성과 한 중학생의 통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이 게재됐다.

녹취록 속 남성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은 나라 팔아먹은 정권이다” “노 전 대통령은 죄를 지었으면 죗값을 받아야지 죽으면 끝이냐” 등 원색적인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일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