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 "신형 잠수함탑재 핵미사일 '불라바' 4발 연쇄 발사 성공"

입력 2018.05.23. 23:54

러시아군이 22일(현지시간)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불라바'의 연쇄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고 군당국이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북해함대 공보실은 이날 "북해 함대 소속 보레이급 핵잠수함 '유리 돌고루키'가 불라바 미사일 4발을 연이어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며 "백해(白海) 해역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캄차카 반도의 쿠라 훈련장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군이 22일(현지시간)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불라바'의 연쇄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고 군당국이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북해함대 공보실은 이날 "북해 함대 소속 보레이급 핵잠수함 '유리 돌고루키'가 불라바 미사일 4발을 연이어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며 "백해(白海) 해역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캄차카 반도의 쿠라 훈련장에 떨어졌다"고 전했다.

백해와 극동 캄차카 반도의 쿠라 훈련장 간 거리는 수천km에 달한다.

공보실은 "잠수함이 수중 잠수 상태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면서 "잠수 상태에서 이 같은 수의 미사일이 연쇄 발사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설정된 임무가 완수됐고 보레이급 잠수함과 불라바 미사일의 전술·기술적 성능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유리 돌고루키 잠수함은 지난해 6월 바렌츠해에서 27번째로 불라바 미사일 단발 발사 시험을 한 바 있다.

만수 배수량 2만4천t의 첫 번째 보레이급 잠수함 유리 돌고루키는 지난 2013년 북해함대에 실전 배치된 신형 4세대 잠수함이다.

보레이급 핵잠수함 1척에 16기까지 실리는 불라바 미사일은 개별 조정이 가능한 핵탄두를 최대 10기까지 탑재할 수 있으며, 각 탄두의 위력은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보다 12.5배(150kt)나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대 사거리가 1만km에 이르며 적의 미사일방어(MD)망을 효율적으로 회피하는 기능을 갖춰 공포의 무기로 통한다.

불라바 미사일 발사 장면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