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손학규, 송파을 불출마 선언..劉-安 갈등 봉합되나

류호 기자 입력 2018.05.25. 10:45 수정 2018.05.25. 10:46

손학규(사진)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송파을 재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로 치달아 저의 생각을 접는다"며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손 위원장은 당 안팎의 송파을 재선거 출마 요청에 "출마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보이다가 전날 돌연 입장을 번복하며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출마 의지 보였던 孫, 돌연 불출마로
"당 혼란과 분열 치달아 생각 접어"
<YONHAP PHOTO-4638> 최종연 후보 지원하는 손학규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6·13 전국동시 지방선거 후보등록 첫날인 24일 강원 태백시 황지동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종연 태백시장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한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5.24 byh@yna.co.kr/2018-05-24 15:33:46/<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손학규(사진) 바른미래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송파을 재선거 불출마를 선언했다.

손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이 걷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로 치달아 저의 생각을 접는다”며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는 이어 “여러분들의 간곡한 요청으로 당과 지방선거를 살리기 위해 제가 죽는다는 심정으로 송파을 선거에 나설 뜻을 밝혔었다”면서 “잠시나마 염려를 끼쳐드린 유승민 공동대표와 박종진 송파을 예비후보에게 진심으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파을 선거 승리를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무쪼록 당을 하나로 합쳐 서울시장 선거와 지방선거에서 승리해 이후 다가올 정치개혁에서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정당으로 중심에 설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은 당 안팎의 송파을 재선거 출마 요청에 “출마할 뜻이 없다”는 입장을 보이다가 전날 돌연 입장을 번복하며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그는 전날 유 공동대표와 만나 자신이 출마할 테니 박 예비후보를 설득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송파을 공천을 둘러싼 당내 갈등은 봉합될 것으로 보인다. 당은 최근 지방선거 공천을 두고 유승민-안철수계 간 갈등이 커지면서 내홍에 휩싸였다. 안철수계는 손 위원장의 전략공천을 주장했고, 유승민계는 합의한 공천 룰대로 경선에서 1등 한 박 예비후보를 공천해야 한다고 맞섰다. 당은 이 문제를 두고 며칠간 논의를 거듭했지만 양 계파 간 대립으로 아무런 결론을 내리지 못했었다. /류호·양지윤기자 rho@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