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시간에 걸친 北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물 마셔보라" 언급도

공동취재단 ,정은지 기자 입력 2018.05.25. 14:31 수정 2018.05.25. 14:5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전 11시 2번갱도 폭파 앞서 사전 브리핑
"제비 산다" "개울물 마셔보라" 눈길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작업을 했다. 국제기자단이 4번갱도 앞에서 취재하고 있다.2018.5.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풍계리·서울=뉴스1) 공동취재단 ,정은지 기자 = 24일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첫 조치로 실행한 핵실험장 폐기의식은 6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의식 참관을 위한 국제기자단 30명은 지난 23일 원산을 출발한 지 약 12시간만인 24일 오전 6시 15분 길주재덕역에 도착했다.

취재진들은 안내원의 안내에 따라 버스를 이용, 약 한시간을 달린 끝에 풍계리 2번갱도 입구에 도착했다. 재덕역부터 풍계리까지는 고작 차 한대가 겨우 지나갈듯한 길이였고, 핵실험장으로 가는 초입에 1층짜리 흰색 페인트된 집이 수십채 있었지만 아무도 살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였다.

오전 8시 19분쯤 2번 갱도입구에 도착하자 핵무기연구소 부소장을 포함해 약 20여명의 북측 관계자가 취재진을 맞이했다.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 작업을 했다. 핵무기연구소 관계자 등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남측 공동취재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8.5.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핵무기연구소 부소장은 폭파전 브리핑을 통해 "시험장에 있는 모든 시험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갱도 입구들을 완전 폐쇄하며 모든 관측소들과 지상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번으로 표기한 동쪽 갱도는 2006년 첫 핵시험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후 폐기시켰다고 전했다.

기자단은 2번과 4번갱도를 각각 둘러본 후 2번갱도 폭파 장면을 보기위해 서쪽산 중턱(해발 약 1300m)에 위치한 간이 관측소로 올라가 왼쪽 45도 각도에서 2번 갱도를 바라봤다.

11시가 되기 직전, 북측 관계자는 "촬영 준비됐나"고 물었고 준비됐다는 말에 "3.2.1"을 외치며 폭파를 시작했다. 굉음과 함께 2번갱도가 폭파됐고 폭음 이후 안쪽으로 들어가며 2번 정도 폭음이 울렸다.

15초 뒤에는 관측소가 폭파됐는데, 굉음과 함께 짙은 연기가 계곡을 뒤덮다 어마한 규모의 연기가 계곡을 따라 내려갔다.

폭파가 끝난 후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는 "오전에 예견했던 북쪽갱도 입구와 측정실 폭파가 아주 성공적으로 끝났다"며 "전문가에 따르면 폭발은 매우 성공적이었고, 갱도 입구는 완전히 막혔다"고 소개했다.

폭파 직후 일부 기자들은 갱도를 답사했는데, 흙, 바위조각 더미가 무너져 내리면서 입구가 완전히 봉쇄된 것을 확인했다. 다만 2번 갱도 관측소 뒤편 기자단을 위해 특별히 만들었다는 화장실은 건재했다.

관계자는 "벽에 다이너마이트를 박고 무너지도록 했다"며 "총 8개의 폭약을 심었다"고 전했다.

이 행사가 오후에 폭파예정인 건물 앞에서 점심 도시락을 먹었다. 이 때 폭파대상인 군 막사 처마 밑에 제비집이 발견되자, 한 기자가 "제비가 방사능에 민감하다"고 얘기하자 북측 관계자는 "그만큼 방사능이 없다는 얘기로 개미도 방사능에 민감한데 엄청 많다"고 말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작업을 했다.남측 공동취재단과 국제기자단이 샌드위치와 사과 배로 구성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풍계리 핵실험장 3개 갱도와 지휘소 시설 등을 폭파했다.2018.5.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점심식사를 마친 후 기자단은 3번(남쪽)갱도를 참관했다. 내부 콘크리트 벽두께는 약 20㎝ 정도였으며 폭탄 설치를 위한 케이블이 보였다.

이 때, 북한 측의 조선중앙TV 기자는 3번갱도 옆 3번 관측소 앞에는 개울을 보자 국제기자단에 이를 마셔볼 것을 권하기도 했다. 북측 기자는 "파는 신덕 샘물 PH(농도)는 7.4 인데 이 물은 PH 7.15로 마시기 더 좋아. 방사능 오염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후 1시 47분쯤 4번 갱도와 약 300m 떨어진 두번째 관측소에 도착했으며 이로부터 30분뒤인 오후 2시 17분 4번갱도와 단야장을 각각 폭파했다.

이어 2시 45분부터 생활건물 5개동을 폭파했다. 1개동이 1초간격으로 폭파되면서 연속적으로 큰 굉음과 함께 거대한 구름이 일었다.

오후 4시 2분 3번갱도와 관측소가 폭파됐는데 '꽝'하는 소리와 함께 흙과 바위파편이 쏟아져내렸다. 입구쪽 소리는 컸지만 화강암지대 깊은 곳에서 나는 폭발소리는 상대적으로 작았으며 30분이 넘도록 돌들이 흘러내렸다. 한번도 사용하지 않았던 3번 관측소도 폭파 후 목재 잔해만 남았다.

마지막으로 오후 4시 17분 두번째 관측소로 이동해 미쳐 폭파하지 못한 생활건물 2개의 추가 폭파가 마무리됐다.

그러나 무전으로 "모두 성과적으로 끝났다"며 축하한다의 말이 들려왔다.

핵무기연구소 부소장은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있게 담보하기 위해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완전히 폐기하는 의식을 진행했다"며 핵시험장 폐기의식 종료를 선언했다. 6시간에 걸친 핵실험장 폐기의식이 마무리되는 순간이었다.

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 작업을 했다. 사진은 지휘소와 건설노동자 막사가 폭파되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2018.5.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ejj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