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 "정의용·강경화·서훈·송영무 파면해야"(종합2보)

입력 2018.05.25. 19:05 수정 2018.05.25. 20:25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네 사람을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돌아오는 비행기 속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됐는지도 모르고 왔다. 그걸 어떻게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가. 외교참사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정은 사기쇼에 한미 대통령 놀아나..외교참사"
"이재명, 도지사 자격 없어"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발언하는 홍준표 (수원=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운데)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 하고 있다. 2018.5.25 kjhpress@yna.co.kr

(서울·수원=연합뉴스) 이신영 강영훈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네 사람을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경기도 수원에서 열린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돌아오는 비행기 속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됐는지도 모르고 왔다. 그걸 어떻게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가. 외교참사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참석 (수원=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 사무실에서 열린 '경기도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인사말 하고 있다. 2018.5.25

홍 대표는 정의용 실장에 대해 "불과 몇 시간 뒤에 있을 회담 취소도 모르고 (북미회담이) 99% 된다는 식의 판단을 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안보실장을 시키느냐. 안보서기도 못한다"고 꼬집었다.

강경화 장관에 대해서는 "외교참사를 당하게 한 통역관 출신 외교부 장관을 그대로 둘 수 없다. 책임지고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또 북미정상회담 취소와 관련, "지난 6개월 동안 김정은의 한바탕 사기쇼에 대한민국 대통령과 미국 대통령이 놀아났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은) 중국을 끌어들이기 위해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용한 것에 불과하다. 중국을 끌어들이는 데 성공한 이제는 문재인도, 트럼프도 필요 없는 것이다"고 밝혔다.

또 "판문점선언을 할 때 이것은 '평화쇼'에 불과하다고 이야기 하고 많은 사람에게 비난을 받았는데 (지금 돌아보면) 그게 한바탕 평화쇼에 불과했다"며 "남북 평화쇼는 끝났고, 여기에 가려 정권이 방치한 민생을 한국당이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밝은표정' (수원=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정미경 수원시장 후보와 함께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에 있는 영동시장을 방문해 상인 및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2018.5.25 kjhpress@yna.co.kr

홍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논란에 대한 발언도 쏟아냈다.

그는 "1천300만 명의 경기도민이 이런 사람에게 투표할 수 있겠나"라며 "자기 형과 형수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패륜적 쌍욕을 하는 사람을 도지사로 뽑아 놓으면 도민들에게는 어떻게 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지난 23일 이재명 후보의 욕설 파일 5개를 당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에 올렸지만, 이 가운데 3개가 차단되자 해외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비메오에 해당 파일을 올리며 공세를 이어가기도 했다.

해당 파일은 현재 법률위반 신고로 인해 해당 국가에서 사용할 수 없는 콘텐츠라는 설명과 함께 차단된 상태다.

홍 대표는 민주당 염태영 수원시장 후보에 대해서도 "시장직을 이용해서 노골적으로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혐의가 있다. 시청이 아니라 감옥에 가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고, 송파을 재선거 출마 논란이 일었던 바른미래당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홍 대표는 "(손학규 위원장은) 어제 '나 자신을 버리겠다'고 했는데, 국민들은 이미 손학규를 버렸다. 본인만 모르고 있다"라며 "출마 안 한 것은 정말 잘한 일이다. 전국을 떠돌면서 기회만 오면 출마를 하려는 것은 정치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ky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