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통신 "日, 대세 똑바로 보고 이성적으로 처신해야"

입력 2018.05.26. 19:03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속 '일본 배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며 '대세의 흐름'을 제대로 보라고 요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일본은 대세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와 지역에서는 우리 국가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해 서로의 오해와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큰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문제는 이러한 정세국면을 외면하고 못마땅해 하면서 못된 짓만 골라 하고 있는 일본의 속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속 '일본 배제'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일본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며 '대세의 흐름'을 제대로 보라고 요구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일본은 대세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조선반도와 지역에서는 우리 국가의 주동적인 노력에 의해 서로의 오해와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큰 움직임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문제는 이러한 정세국면을 외면하고 못마땅해 하면서 못된 짓만 골라 하고 있는 일본의 속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일본 반동들은 무모한 대조선 강경책동으로 '존재감의 과시'는 고사하고 도처에서 배척받고 따돌림당하는 가긍한 처지에 처해 있다"며 "도쿄에서 진행된 한 국제회의에서 우리를 압박할 데 대한 문구를 최종 문건에 어떻게 하나 포함해보려다가 무시당한 것이 그 하나의 실례"라고 비난했다.

이는 지난 9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일본은 3국 공동선언문에 들어갈 과거사 및 비핵화 관련 문구에 대해 한국과 중국 두 나라와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중동의 어느 한 나라에 가서도 대조선 압박을 구걸해봤지만 일본 정치에 대한 총체적 대접이란 외교력 사상 있어 본 적이 없고 예의 측면에서도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모욕적인 것뿐이었다"며 지난달 요르단 암만에서 이뤄진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회담을 거론했다.

통신은 "일본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이성적으로 처신해야 한다"며 "일본 반동들이 입을 모아 반공화국 나발을 불어댈수록 '일본 소외'라는 가련한 처지는 더욱 부각되게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北 풍계리에 초대받지 못한 일본…재팬 패싱 현실로(CG) [연합뉴스 TV 제공]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