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은 "최선의 노력을 다해 결과도 만들고 잘할 수 있을 것"(종합)

입력 2018.05.27. 09:3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비핵화 정세와 관련한 현 상황을 두고 "다시 한 번 대화하고 마음이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북쪽을 찾아오셨는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4·27(남북정상회담)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문 대통령이) 10초 동안 (판문점 북측으로) 깜짝 넘어오는 것이었다"고도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대통령과 회담서 발언.."다시 대화하고 마음이 더 가까워지는 과정"
얘기 나누는 남북 정상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2018.5.27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서혜림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비핵화 정세와 관련한 현 상황을 두고 "다시 한 번 대화하고 마음이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남북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과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북쪽을 찾아오셨는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4·27(남북정상회담)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문 대통령이) 10초 동안 (판문점 북측으로) 깜짝 넘어오는 것이었다"고도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해서 결과도 만들고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중요한 문제를 위해 오셨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고 논의하자고 했는데 각각의 책임 하에서 노력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