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김성태 "김정은이 보자 한다고 보고, 발표 늦추라니 늦추나"

최선욱 입력 2018. 05. 27. 17:35 수정 2018. 05. 27. 17:4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열린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김정은이 보자해서 만나고 결과 발표를 늦춰달라고 하니 늦춰주는 게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정상회담의 성사 경위와 결과 발표를 하루 늦게 발표한 데 대한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연 긴급기자회견에서 “국민도 야당도 모르는 깜깜이 회담을 한 이유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아무리 특수한 상황이더라도 그럴 수록 정상적 프로세스로 국민 지지 속에 진행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 접촉을 마치 비선 접촉하듯 하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적어도 남북관계나 외교ㆍ안보 사안에 대해선 정파적 관점을 완전히 배제하고 철저하게 국익적 관점에서 접근해줄 것을 (청와대에) 요청한다”며 “김정은과의 파트너십에만 집중하면 트럼프 파트너십에서 불필요한 잡음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미북정상회담이 불가하다고 했다가 다시 수정을 번복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입장을 봤을 때, 애초부터 문 대통령이 얘기하는 중재외교가 전혀 중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그날 판문점’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