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북·미 중재 '신뢰 관리'..언론보도 적극대응 나선 청와대

정제윤 입력 2018. 05. 28. 20:3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토요일 오전, 미국 쪽에 정상회담 통보"

[앵커]

지난 26일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관련 언론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적극 대응하고 있습니다. 일단 북·미 정상회담의 불씨는 되살아났지만, 양측의 신뢰가 쌓일 때까지 우리 정부의 역할이 중요한 상황에서, 괜한 오해로 중재 역할이 어려워질까봐 추측성 기사들에 대한 대응에 나섰다는 것입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지난 26일 남북 정상회담에 앞서 미국 측에 회담 계획을 알렸다고 밝혔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이 "토요일 오전에 미국 쪽에 통보했다"는 문자메시지를 언론에 뿌린 겁니다.

일부 언론이 미국과 사전 협의한 흔적이 없다며 '사후 설명설'을 보도하자 반박에 나선 겁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이 JSA를 통과해 접경지역을 넘어가면서 주한미군사령관과 유엔사에 알리지 않았다는 것은 논리적으로도 모순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 직후인 23일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등 국정원 요원 3명이 평양을 방문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습니다.

이처럼 청와대가 선을 긋는 것은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에 돌입하고도, 여전히 서로에 대한 불신을 거두지 않고 있는, 현재의 북·미관계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가 나가면 자칫 우리 정부가 북한이나 미국의 오해를 살 수 있고, 이게 북·미 회담 성사와 성공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언론대응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