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농식품부, 연내 스마트 축사 422곳 더 늘린다

변해정 입력 2018.05.29. 11:00

정부가 연내 정보통신기술(ICT)을 축사에 접목해 가축을 기르는 '스마트 축사'를 최대 422곳 추가 지정한다.

연내 422곳을 추가 지정해 정부가 목표로 한 600곳을 달성하면 스마트 축사는 전국 139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정부는 스마트 축사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축산 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을 펴왔으며, 생산성 향상과 비용 절감 효과로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축산농가 384곳 대상 사전컨설팅 후 2차 사업자 선정
연내 스마트 축사 600곳 구축땐 전국 1390곳으로 늘어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정부가 연내 정보통신기술(ICT)을 축사에 접목해 가축을 기르는 '스마트 축사'를 최대 422곳 추가 지정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 분야 정보통신기술(ICT) 융복합 확산사업' 2차 모집에 신청한 축산농가 384곳을 대상으로 사전컨설팅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올해 축산농가 전업농의 10% 수준인 600곳을 스마트 축사로 전환하기로 하고, 1차로 178곳을 선정해 자동급이기·착유기·폐쇄회로(CC)TV 등 ICT 장비를 보급했다.

이번에 2차 모집 신청 농가 384곳을 대상으로 2~3개월간 축사 여건을 진단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ICT 장비를 도입할 사업자를 선정하게 된다.

선정 후에는 장비 사용법과 같은 축사 관리·운영에 필요한 노하우를 교육한다. 계약·시공 진행 현황, 현장 활용 지원, 도입 효과 등도 지속적으로 점검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올해 예산 지원이 가능한 600곳중 1차로 선정된 178곳을 제외하면 422곳을 더 지정할 수 있다"며 "2차 사업자를 확정한 후 결원은 3차 모집을 통해 충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내 422곳을 추가 지정해 정부가 목표로 한 600곳을 달성하면 스마트 축사는 전국 1390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정부는 스마트 축사를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 2014년부터 축산 분야 ICT 융복합 확산사업을 펴왔으며, 생산성 향상과 비용 절감 효과로 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014년 스마트 축사로 전환한 A양돈농가는 모돈(母豚·어미 돼지) 한 마리당 연간 출하 두수가 5%(20→21마리) 가량 증가했고, '상' 등급 출현율은 7.7% 상승했다. 반면 연간 사료요구율은 8.8% 감소했다.

2015년에 스마트 축사로 바꾼 B목장의 연간 착유량(우유를 짜 유출되는 양)은 839.5리터(ℓ)에서 963.6ℓ로 14.8% 증가했다.

이 관계자는 "축산 ICT 장비 도입에 따른 정교한 사양 관리는 생산성 향상과 노동력 절감을 가능케해 농가에게 소득과 여가 시간을 늘려줄 것"이라며 "향후 질병 관리와 환경 개선을 통해 지속가능한 축산을 구현할 수 있는 방향으로 스마트 축사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jpyun@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