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靑 "일부 언론 보도, 위태로움 키우고 있다"

나혜윤 기자 입력 2018.05.29. 14:22 수정 2018.05.29. 14:55

청와대는 29일 최근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조선일보 및 TV조선 보도 관련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우리는 지금 하늘이 내려준 기회를 맞고 있다. 분단의 아픔과 전쟁의 공포를 벗어던질 수 있는 호기다"라며 "하지만 바람 앞의 등불처럼 아슬아슬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선·TV조선 보도 관련 "비수 같은 위험성 품고 있어"
© News1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청와대는 29일 최근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조선일보 및 TV조선 보도 관련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우리는 지금 하늘이 내려준 기회를 맞고 있다. 분단의 아픔과 전쟁의 공포를 벗어던질 수 있는 호기다"라며 "하지만 바람 앞의 등불처럼 아슬아슬한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일부 언론 보도가 그 위태로움을 키우고 있다"며 "특히 최근 조선일보와 TV조선의 보도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최근 조선일보가 보도한 "한미 정상회담 끝난 날, 국정원 팀이 평양으로 달려갔다(5월28일)"과 TV조선이 보도한 " 풍계리 갱도 폭파 안해...연막탄 피운 흔적 발견(5월24일)", " 북, 미 언론에 ‘풍계리 폭파’ 취재비 1만달러 요구(5월19일)"를 거론했다.

이어 "사실이 아닐 뿐만 아니라 비수 같은 위험성을 품고 있는 기사들"이라며 "평소처럼 우리 내부만의 문제라면 굳이 들추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남·북 ·미가 각자의 핵심적 이익을 걸어놓고 담판을 벌이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말 한마디로 빚어진 오해와 불신이 커질 수 있다"며 "국정원 2차장이 몰래 평양을 방문했다는 기사를 그대로 믿게 된다면 미국을 비롯한 주변국들은 우리 정부의 말을 계속 신뢰할 수 있을까. 문재인 대통령은 여전히 정직한 중재자일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 언론에게 북한은 '사실 보도'라는 기본원칙이 매우 자주 그리고 아주 오랫동안 지켜지지 않던 보도영역이었다"며 "정보의 특수성 때문에 오보로 확인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리는 데다 거짓임이 드러나더라도 북한이 법적 조처를 취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선일보는 2014년 새해 첫날부터 ‘통일은 미래다’라는 대형 기획기사를 내보냈다"며 "그때 조선일보가 말한 '미래'와 지금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있는 '미래'가 어떻게 다른지 도저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70년 만에 맞는 기회. 이번에 놓치면 다시 70년을 더 기다려야 할지 모른다"며 "이제 그만 잡고 있는 발목을 놓아주시기 바란다. 어렵게 어렵게 떼고 있는 걸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대변인은 논평을 시작하기 앞서 "대단히 엄중한 시절이다. 기사 한 꼭지가 미치는 파장이 크다"며 "최근의 남북미 상황과 관련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