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이재명, 여배우와 스캔들 질문에 "옛날에 만난 적 있다" 시인

전종선 기자 입력 2018.05.30. 01:34

바른미래당 김영환 도지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했다.

29일 방송된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자유한국당 남경필, 바른미래당 김영환, 정의당 이홍우 후보가 참석했다.

이날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여배우와의 스캔들에 대해 캐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경제] 바른미래당 김영환 도지사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했다.

29일 방송된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자유한국당 남경필, 바른미래당 김영환, 정의당 이홍우 후보가 참석했다.

이날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여배우와의 스캔들에 대해 캐물었다.

김영환 후보는 ”주진우 기자가 여배우에게 보낸 메일을 우연히 봤다“며 ”‘이재명이 아니라고 페이스북에 쓰라고 했다’는 내용이 있다. 여배우 누군지 모르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그런 사람이 있다. 옛날에 만난 적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영환 후보는 “얼마나 만났냐”라며 재차 답변을 압박했지만, 이재명 후보는 “여기는 청문회장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사진=KBS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