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한국, '김성태 단식 조롱 댓글 방치' 네이버 민·형사 고발

입력 2018.05.31. 10:16

자유한국당은 31일 김성태 원내대표의 '드루킹 특검' 요구 단식농성 관련 기사에 달린 욕설·비방 댓글을 수일간 방치했다며 포털사이트인 네이버를 민·형사상 고발했다.

박성중 홍보본부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악성 댓글 방치와 드루킹의 여론조작 놀이터가 된 네이버 댓글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네이버에 대해 형사·민사 책임을 묻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31일 김성태 원내대표의 '드루킹 특검' 요구 단식농성 관련 기사에 달린 욕설·비방 댓글을 수일간 방치했다며 포털사이트인 네이버를 민·형사상 고발했다.

박성중 홍보본부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악성 댓글 방치와 드루킹의 여론조작 놀이터가 된 네이버 댓글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네이버에 대해 형사·민사 책임을 묻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28일 서울남부지검과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 네이버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소장 및 고발장을 접수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지난 5일 김 원내대표가 단식농성 도중 폭행당한 사건을 다룬 기사 12건이 네이버 메인화면에 배치됐고, 해당 기사에는 약 13만건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 내용의 대부분은 욕설과 비하, 조롱 등이었다.

박 본부장은 "김 원내대표 폭행테러와 관련해 '연양갱 테러', '내부자 소행 정황' 등 근거 없는 다수의 기사가 뜨고, 사건과 무관한 과거 발언 내용을 어뷰징(부정이용)한 기사가 난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네이버는 욕설과 비방 댓글을 수일간 방치해 이용자를 '낚는' 방식으로 댓글장사를 했다"며 "사법 당국이 철저히 조사해 네이버의 댓글 관리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폭행으로 누워있는 김성태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드루킹'특검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5일 신원미상의 한 남성에게 턱을 가격당한 뒤 누워 있다. 2018.5.5 [MBN 제공 = 연합뉴스] photo@yna.co.kr

wise@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