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국민 아이디어로 잡겠다는 미세먼지, 일반제안 1건 선정.. 결국 전문가 몫?

입력 2018.06.02. 03:36

"재개발, 재건축 현장은 도심 내에서 미세먼지를 대량으로 만들어 내는 주요 원인이 됩니다. 도심 내 미세먼지 방지를 위해 공사 현장 가장자리에 기존 단지에 있던 나무를 다시 심거나 공사장 가림막에 미세먼지 흡착효과가 우수한 덩굴식물로 벽면 녹화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겁니다."

1일 오후 '범부처 미세먼지 연구개발(R&D) 협의체' 주최 '미세먼지 국민 아이디어 R&D 토론회'가 열린 서울 중구 연세세브란스빌딩 대회의실에는 기존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다양한 방법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방안이 쏟아져 나와 주목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과기부 등 11개 정부기관 R&D 토론
공사장 식물 가림막·버스 필터 등 눈길

선정 20건 중 19건 해당분야 연구자
“전문가와 협업 통해 제안 성숙시켜야”

“재개발, 재건축 현장은 도심 내에서 미세먼지를 대량으로 만들어 내는 주요 원인이 됩니다. 도심 내 미세먼지 방지를 위해 공사 현장 가장자리에 기존 단지에 있던 나무를 다시 심거나 공사장 가림막에 미세먼지 흡착효과가 우수한 덩굴식물로 벽면 녹화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될 겁니다.”

시내버스에 필터를 장착해 도로를 주행하면서 타이어 분진 및 매연으로 인한 미세먼지를 빨아들이고 무인 비행선을 서해에 띄워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 측정하고 가로수를 대신해 녹색 바람길을 설치하기….

1일 오후 ‘범부처 미세먼지 연구개발(R&D) 협의체’ 주최 ‘미세먼지 국민 아이디어 R&D 토론회’가 열린 서울 중구 연세세브란스빌딩 대회의실에는 기존에는 생각할 수 없었던 다양한 방법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방안이 쏟아져 나와 주목을 받았다. 협의체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교육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등 11개 정부기관이 참여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지난달 10~25일 접수된 미세먼지 R&D 아이디어 140여건 중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쳐 선정된 20개 아이디어를 식물 이용, 농업 분야, 도시환경, 실내환경 등 4개 세션으로 나눠 논의했다.

건축물의 벽면이나 옥상공간 등을 녹화하거나 도시계획이나 건축설계 시 미세먼지 저감 물질을 우선 배치하는 등 공기정화 식물들과 대중교통을 이용한 미세먼지 문제 해결 방법들이 특히 주목받았다.

토론회는 ‘국민 아이디어 토론회’라는 거창한 명칭이 붙었으나 이날 논의된 20개 후보군 중 일반인이 제안한 아이디어는 1개에 불과했다. 나머지 19개는 환경 관련 학과 교수나 기업체, 정부 연구기관 연구원, 대학원생이 제출한 것이었다. 일반인이 제안한 아이디어는 전문가들이 실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고 최종 아이디어로 선정되기가 쉽지 않아 이번 토론회가 구색 맞추기에 불과하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과기부 등 정부기관은 지난달 ‘국민 아이디어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한다’고 요란하게 홍보를 했을 뿐 실제로는 해당 분야 연구자들의 연구 과제를 하나 더 던져준 것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한 대학교수는 “차라리 전문가들이 제시한 여러 아이디어들을 놓고 어느 것이 좋겠냐고 인기투표를 하는 게 더 나을 것”이라고 비판하며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활용하겠다고 공언했으면 일반인들의 제안이 부족한 면이 있더라도 여러 개를 선정한 다음 해당 전문가들과 협업하면서 아이디어를 성숙시키는 리빙랩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