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농진청 "찐 도라지, 자외선 손상피부 염증 억제 효과"

모은희 입력 2018. 06. 04. 15:44 수정 2018. 06. 04. 15:57

기사 도구 모음

찐 도라지, 이른바 '증숙도라지'가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의 염증을 억제하는 효과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진청은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염증인자인 '사이클로옥시게나제-2' 효소가 증가하는데, 이 효소의 발생을 증숙도라지가 막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증숙도라지는 자외선으로 생기는 염증신호인자 단백질의 발생도 막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찐 도라지, 이른바 '증숙도라지'가 자외선에 손상된 피부의 염증을 억제하는 효과를 지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농촌진흥청은 도라지를 90∼95℃에서 2∼5시간 찌고 말리기를 반복한 뒤, 사람 피부 진피층 섬유아세포를 이용해 실험을 벌인 결과 이같은 사실을 알아냈다고 밝혔습니다.

농진청은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염증인자인 '사이클로옥시게나제-2' 효소가 증가하는데, 이 효소의 발생을 증숙도라지가 막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증숙도라지는 자외선으로 생기는 염증신호인자 단백질의 발생도 막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농진청은 "도라지는 높은 온도에서 찌면 사포닌 함량도 늘어 기관지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며, "이번 연구는 도라지를 기능성 식품이나 화장품 소재로 개발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모은희기자 (monnie@k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