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마리끌레르

유월의 시

유선애 입력 2018. 06. 05. 14:02

기사 도구 모음

7명의 젊은 시인들이 자신의 시 7편을 엮은 뒤 '시인의 말'을 덧붙였다.

낯설고 생경한 감각을 연료로 사용하는 시에서 이들이 지닌 최고의 재능인 '젊음'을 어떻게 풀어냈는지목격할 수 있다.

직설적이고 호쾌한 시어로 채운 시집이다.

'얼굴에서 웃음기가 싹 가신 이들에게 이 시집을 바친다'라는 오랫동안 회자될 '시인의 말'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읽고 덮기를 반복할, 두고두고 곱씹을 4권.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좋아하는 것을 함부로 말하고 싶을 때>

7명의 젊은 시인들이 자신의 시 7편을 엮은 뒤 ‘시인의 말’을 덧붙였다. 낯설고 생경한 감각을 연료로 사용하는 시에서 이들이 지닌 최고의 재능인 ‘젊음’을 어떻게 풀어냈는지목격할 수 있다. 김기형 외 6인 | 은행나무


<울프 노트>

멀찌감치 서서 세태를 관망하는 건 어쩐지 정한아와 어울리지 않는다. 직설적이고 호쾌한 시어로 채운 시집이다. ‘얼굴에서 웃음기가 싹 가신 이들에게 이 시집을 바친다’라는 오랫동안 회자될 ‘시인의 말’을 남겼다. 정한아 | 문학과지성사


<그러나 돌아서면 그만이다>

‘시든 꽃들 위에/ 여름 내내 활발하던 잡초들의 엉킴 위에/ 살짝 얼린 껍질들로 홀려놓은 서리들의 괴기함’(‘무슨 기억에 이토록 시달리는가’ 중에서) 조용하고 순간적이다. 서늘한 문장들이 차분하게 이어지며 기이한 리듬을 만든다. 안정옥 | 문학동네


<사랑해도 혼나지 않는 꿈이었다>

사랑해서 외롭고 주눅든 날들에 대한 기록이다. 황인찬을 시작으로 박준, 문태준, 최승자 그리고 백석에까지 거슬러 오른다. 한 세기를 아우르는 55편의 시를 시 큐레이션 애플리케이션 ‘시요일’이 엮었다. 시요일 엮음 | 미디어창비

관련 태그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