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6월 농촌융복합산업인에 돈박㈜ 김종수 대표

김경원 입력 2018. 06. 06. 11:00

기사 도구 모음

농림축산식품부는 6월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경남 밀양시 내 농업회사법인 돈박㈜의 김종수 대표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업 분야에서 생산(1차), 제조·가공(2차), 유통·체험·관광 등 서비스(3차)를 통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 경영체를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종=뉴시스】김종수 돈박㈜ 대표

【세종=뉴시스】김경원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6월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경남 밀양시 내 농업회사법인 돈박㈜의 김종수 대표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농업 분야에서 생산(1차), 제조·가공(2차), 유통·체험·관광 등 서비스(3차)를 통해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 경영체를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으로 선정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김 대표는 중국산 저가 연근의 위협을 받고 있는 위기상황 속에서 고품질 유지가 가능한 가공기술 개발로 돌파구룰 찾아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민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김 대표는 직접 연근을 재배하면서 고품질 연근을 대량생산하고 선별·출하하기 위해 2014년 15개 농가로 구성된 '공선출하회'를 조직했다.

현재 12개의 농가에서 연근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1년 간 약 400톤의 연근을 공급하는 등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지역 농가의 소득 증대 효과를 얻고 있다.

돈박은 식품안전관리인증(HACCP)을 받은 가공·냉동시설을 완비해 연근차를 비롯한 연근튀김, 연근분말, 연근채 등 다양한 가공식품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연간 1500톤의 연근가공이 가능한 설비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대형 유통업체와 연간 220톤의 '찜가공 냉동연근'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김 대표는 기존 연근제품과 차별화한 고품질 연근가공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찜가공 냉동연근'은 첨가물이 들어가지 않고 조리가 간편하다. 돈박의 가공제품은 온·오프라인 판매는 물론이고 중국과 일본 등 해외시장에도 진출했다.

최봉순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농업회사인 돈박은 특별한 연근 가공기술을 바탕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농촌융복합산업 우수 경영체를 지속적으로 지원·육성하겠다"고 설명했다.

kimkw@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