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전문가 "韓 핵잠수함 확보는 한미동맹에 새 긴장요인 된다"

입력 2018.06.07. 11:24

한국 정부가 원자력추진잠수함(SSN) 확보를 결정하면 한미동맹에 새로운 긴장과 도전요인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에릭 프렌치 시러큐스대 박사는 8일 부산 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천왕봉함(LST-Ⅱ)에서 개최되는 제18회 해군 함상토론회에 앞서 7일 배포된 '한국의 원자력추진잠수함 확보를 위한 도전과 과제'라는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에릭 프렌치 시러큐스대 박사, 해군 함상토론회 발표문서 주장
해군 양만춘함, 전투력 강화 함상 토론회 2017.11.30 [해군 1함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한국 정부가 원자력추진잠수함(SSN) 확보를 결정하면 한미동맹에 새로운 긴장과 도전요인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에릭 프렌치 시러큐스대 박사는 8일 부산 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천왕봉함(LST-Ⅱ)에서 개최되는 제18회 해군 함상토론회에 앞서 7일 배포된 '한국의 원자력추진잠수함 확보를 위한 도전과 과제'라는 제목의 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프렌치 박사의 이런 주장은 우리 해군이 현재 원자력추진잠수함 확보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의견 청취 절차를 진행 중인 것을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구체적으로 "한미 간 '123협정'은 원자력추진잠수함 운용에 필요한 원료 확보와 관련해 외교적인 걸림돌로 작용한다"고 밝혔다. 123협정은 미국의 원자력에너지법(AEA) 제123조에 따라 미국의 핵물질, 기자재, 기술을 사용하려는 국가와 미국 간에 그 사용조건과 절차를 명시한 원자력 협정을 말한다.

그는 "원자력추진잠수함 확보를 위해서는 원자력추진잠수함이 한국 해군의 전략적 측면에서 갖는 효용성에 대한 논리를 정립하고, 확보과정에서 미국을 포함한 주변국들과의 관계에 미칠 수 있는 부정적 파장을 최소화하며, 한국의 전략 목적에 부합하는 플랫폼과 핵 추진 연료의 획득 방안에 대한 고찰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렌치 박사는 원자력추진잠수함 획득 방식에 대해 "외국으로부터 대여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일정 수준의 기술적 도움을 받아 독자 설계·개발을 추진하는 획득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바람직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그는 "원자력추진잠수함의 확보는 비록 과정상의 어려움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한국 해군이 역내 그리고 국제해양 환경에서 공공의 안보에 기여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함으로써 진정한 의미의 대양 해군이 되는 길을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태우 건양대 교수도 '다양한 해양위협에 대비한 해군의 전략·전력발전 방안'이라는 제목의 발표문에서 "최우선으로 고려돼야 할 전력 분야는 잠(潛) 대 지(地)·함(艦) 대 지(地) 타격력, 원자력추진잠수함, 중국 항모를 견제하는 항모킬러 미사일, 기동함대, 중소형 잠수함과 무인함정을 포함한 저비용 고효율 무기체계 등이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군과 한국해양전략연구소, 한국해로연구회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함상 토론회에는 현역군인과 학계 인사, 연구기관 관계자 등 약 20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hoju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