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단독] "김정은 친서에 트럼프 평양 초청"..文은 美北회담 합류 않기로

강계만,오수현 입력 2018. 06. 07. 17:39 수정 2018. 06. 08. 00: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2차회담 장소로 마러라고 리조트 제안할수도

◆ 美·北정상회담 D-4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북정상회담에 합류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렸다. 문 대통령이 합류하려면 남·북·미 정상 간 종전(終戰) 선언 등 성과가 전제돼야 하는데 관련 논의가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북한 방문을 강력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싱가포르 회담 이후 2차 미·북정상회담이 열린다면 그 장소는 평양 또는 판문점 북측 판문각이 될 가능성도 부각되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매일경제와 통화하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합류하지 않기로 잠정 결론을 냈다"며 "남·북·미 종전 선언까지 일괄 타결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했다"고 전했다.

복수의 외교 소식통도 "판문점에서 진행 중인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협상에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여부가 논의됐다"며 "이에 대해 양측이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청와대도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 합류 계획은 접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7일 하루 연차휴가를 낸 것도 싱가포르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불발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 회담 이후 남·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부도 관심사다. 워싱턴 현지 외교소식통은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뉴욕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끈질기게 트럼프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된 김 위원장 친서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을 요청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미국 측이 요청을 거절한 만큼 다음번 미·북정상회담 장소는 북한이 될 가능성이 점쳐진다"고 내다봤다. 미국 측이 첫 미·북정상회담 개최지로 싱가포르를 밀어붙인 만큼 2차 미·북정상회담 장소는 북한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렇게 되면 문 대통령이 합류해 남·북·미 확대정상회담이 열리고, 판문점에서 종전 선언을 하는 시나리오를 청와대는 예상하고 있다.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지로 김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플로리다 팜비치에 있는 마러라고 리조트를 제안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블룸버그는 6일(현지시간) 두 명의 미국 관리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후속 회담을 하자고 제안할 생각을 하고 있다"며 "두 정상이 합의한다면 회담 시기는 아마 가을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최근 싱가포르를 방문해 미·북정상회담 관련 물밑 조율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계만 기자 / 오수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