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 8일 개성공단 방문..폐쇄 2년 4개월 만

김아영 기자 입력 2018. 06. 07. 20:21 수정 2018. 06. 07. 20:2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며칠 전 남북고위급회담에서 합의한 대로 개성공단 안에 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 위해서 내일(8일) 우리 측 추진단이 북한에 갑니다. 개성공단 전면 폐쇄조치 이후 우리 측 인원이 개성공단에 가는 건 2년 4개월 만입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단장으로 한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추진단이 내일 경의선 육로를 거쳐 개성공단을 방문합니다.

지난 1일 고위급회담에서 구체화 된 공동연락사무소의 개성공단 내 설치를 위해 시설 점검에 나서는 겁니다.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우리 측은 6월 5일 북측에 추진단 방문 일정을 제안하였고 오늘 북측이 이에 동의해왔습니다.]

우리 측 인원이 개성공단을 방문하는 건 2016년 2월 개성공단 전면 가동 중단 조치 이후 2년 4개월 만입니다.

청와대, 현대아산, KT, 개성공업지구 지원재단 등 14명으로 구성된 추진단은 내일 하루 동안 기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와 숙소, 지원센터 등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현대아산 측은 기술 분야 실무진 3명이 참가한다며, 엘리베이터 등 그간 사용하지 않은 시설을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전기나 수도 등에 대한 점검도 필요해 보이는데 북측은 현장 점검에 참여하면서 필요한 실무협의도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락사무소 설치 장소가 확정되고 공사가 시작되면 우리 측 인원이 상주하는 임시 사무소부터 이달 중 가동한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오영택)  

김아영 기자nin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