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한국전 참전용사들, 트럼프에 "평화협정 촉구" 서한

입력 2018. 06. 08. 04:22

기사 도구 모음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군 용사들이 역사적인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평화협정(Peace Agreement)' 체결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것으로 7일(현지시간) 전해졌다.

미국 '한국전쟁참전용사협회(KWVA)'는 지난달 초 토머스 스티븐스 회장 명의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리 회원들은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우리는 대통령이 그 목표를 위해 협상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전협정 대체할 평화협정 강력 지지..그 목표 위해 협상하길 촉구"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군 용사들이 역사적인 6·12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평화협정(Peace Agreement)' 체결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것으로 7일(현지시간) 전해졌다.

미국 '한국전쟁참전용사협회(KWVA)'는 지난달 초 토머스 스티븐스 회장 명의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우리 회원들은 정전협정을 대체할 평화협정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우리는 대통령이 그 목표를 위해 협상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KWVA는 한국전 참전용사들과 정전협정 이후 주한 미군으로 복무했던 전역자들로 구성돼 있다.

한국전에서 직접 싸웠던 미군 용사들이 종전과 평화협정을 미국 대통령에게 직접 요구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우리 정부의 평화협정 체결 노력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남북한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을 통해 연내 종전선언을 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합의한 바 있다.

이밖에 KWVA는 서한에서 지난 2005년 중단된 북한 지역 내 미군 유해 발굴 사업 재개 문제를 북미정상회담에서 다뤄달라고 트럼프 대통령에 요구했다.

KWVA는 약 5천300구의 미군 유해가 북한에 묻혀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 1996년부터 북한에서 미군 유해 발굴을 진행하다가 2005년 북핵 문제로 긴장이 고조되면서 발굴팀의 안전을 우려해 작업을 중단했다. 이후 2011년 북한과의 합의로 작업을 재개했으나 이듬해 4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하자 발굴단을 철수시켰다.

토머스 스티븐스 한국전참전용사협회장

lesl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