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공지영, 김부선과 통화 "죽으려고 했다더라"

채혜선 입력 2018. 06. 10. 09:25 수정 2018. 06. 10. 11: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설가 공지영씨. [뉴스1]
소설가 공지영(55)씨가 1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논란과 관련, 배우 김부선(57)씨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김씨를 향해 “이제 밝은 세상으로 나오라”고 했다.

공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말 이 말은 안 하려고 했는데 쓴다”며 “김씨와 오늘 장시간 통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공씨가 10일 올린 글. [사진 공지영 페이스북]
공씨는 “(김씨가) 죽으려고 했단다. 죽으려고 했는데 죽을 수도 없고, 종일 토하고 체중이 10㎏ 줄어 ‘일부러 죽지 않아도 곧 죽겠다’ 싶어 죽으려는 생각도 포기했다고 한다”며 “‘신이 어딨어’ ‘정의가 어딨어’ ‘이 세상에 믿을 인간이 어딨어’ 중얼거리며 방안에 갇혀 두 달을 보내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와 내 양심선언 등을 보고 혹시 신과 정의가 있을지도 모르고, 자기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며 울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나 지금 자존감이 바닥이에요. 나 막 화내고 분노 조절 안 돼요.” (김씨가 공씨에게 한 말)
“그렇게 살아왔고 현재도 이렇게 당하고 있는데 만일 분노 조절도 잘 되고 화도 안 나고 그러면 그런 게 병자예요.” (공씨가 김씨에게 한 말)

공씨에 따르면 김씨는 공씨의 “분노 조절도 잘 되고 화도 안 나고 그러면 그런 게 병자다”라는 말에 잠시 숨을 멈추고 울음을 터트렸다.

공씨는 “(김씨와) 같이 좀 울었다”며 “선거가 뭐고 권력이 뭐기에 한 사람을 거짓말로 이렇게 짓밟나. 그렇게 해서 얻은 권력이 대체 뭔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며 “이제 밝은 세상으로 나오라”고 했다.

김 후보가 이 후보와 김씨가 15개월간 밀회를 했다고 폭로한 불륜설은 정치권을 넘어 사회문화 전반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공씨가 지난 7일 “2년 전 주진우 기자가 (이 후보와) 김씨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이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논란은 재점화됐다. 공씨는 이번에 2년 전 일을 공개한 배경과 관련해 “김씨를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