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유승민, 이르면 내일 대표직 사퇴 등 입장 밝힐 듯

입력 2018.06.13. 20:57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이르면 14일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당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유 공동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자신의 거취를 비롯해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유 공동대표는 공개석상에서 "지방선거에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한 뒤 선거가 끝나면 당 대표직을 비롯해 모든 당직에서 떠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설승은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이르면 14일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대표직 사퇴를 포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당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유 공동대표가 이른 시일 내에 자신의 거취를 비롯해 이번 선거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유 공동대표는 공개석상에서 "지방선거에 모든 걸 걸고 최선을 다한 뒤 선거가 끝나면 당 대표직을 비롯해 모든 당직에서 떠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유 공동대표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보기 위해 여의도 당사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 나중에 다 지켜보고 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유승민, '무거운 표정'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며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2018.6.13 kjhpress@yna.co.kr

yjkim8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