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1마리 100만원 수배' 소똥구리 발견..해프닝으로 끝나

홍성우 기자 입력 2018.06.14. 15:27 수정 2018.06.19. 15:55

강원 화천군에서 환경부가 그토록 찾던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Ⅱ급' 소똥구리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지만 확인결과 소똥구리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해프닝으로 끝났다.

이 소똥구리는 지난해 말 환경부가 복원할 목적으로 50마리를 5000만원에 산다는 입찰공고를 낸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Ⅱ급이다.

하지만 곤충학을 전공하고 있는 한 연구원은 송씨가 찍은 사진을 보고 소똥구리와 생김새가 비슷한 보라금풍뎅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Ⅱ급'으로 지정된 소똥구리가 최근 강원 화천군에서 한 농부에 의해 발견돼 화제가 됐지만 확인결과 보라금풍뎅이인 것으로 밝혀졌다.2018.6.14/뉴스1 © News1 홍성우 기자

(화천=뉴스1) 홍성우 기자 = 강원 화천군에서 환경부가 그토록 찾던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Ⅱ급' 소똥구리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지만 확인결과 소똥구리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해프닝으로 끝났다.

지난 13일 오후 강원 화천군 오음리의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강아지와 산책을 하던 송주희씨(29·여)는 지금까지 봐왔던 것과는 다른 생명체의 움직임을 얼떨결에 봤다.

가까이가 쪼그려 앉아 관찰해보니 2㎝ 크기 벌레가 야생동물의 배설물을 타고 동그랗게 데굴데굴 굴리고 있었던 것이다.

송씨는 난생처음 보는 벌레의 이름이 알고 싶어 흰장갑을 낀 손바닥 위에 벌레를 올려놓고 사진을 찍었다. 송씨의 지인들은 하나 같이 소똥구리가 맞다고 입을 모았다.

이 소똥구리는 지난해 말 환경부가 복원할 목적으로 50마리를 5000만원에 산다는 입찰공고를 낸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Ⅱ급이다. 1마리당 100만원인 셈이다.

이런 까닭도 모르는 송씨는 이튿날 소똥구리를 잃어버리고 말았다.

송씨는 “죽은 척하고 있는 소똥구리가 갑자기 움직이자 페트병을 가지러 간 사이 1분 만에 사라지고 없었다. 주위를 아무리 찾아보아도 보이지 않았다”며 “소똥구리가 이렇게 비싼지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곤충학을 전공하고 있는 한 연구원은 송씨가 찍은 사진을 보고 소똥구리와 생김새가 비슷한 보라금풍뎅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입찰공고를 통해 이미 소똥구리를 사들여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송씨는 지난해 TV프로그램을 통해 20대 청년 농부로 알려진 바 있다.

hsw012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