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부선 "제 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세요"(종합)

입력 2018.06.17. 21:57 수정 2018.06.18. 17:41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자기 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부선 모금운동에 동참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자한당 바미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태경 "더는 직접 개입하지 않겠다"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김승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자기 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마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 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부선 모금운동에 동참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링크한 뒤 "자한당 바미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 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고 썼다.

이어 "내 일은 내가 알아서 하겠습니다"라며 "아파트 투명관리 요청할 때는 모른 척하더니…T.T"라고 올렸다.

앞서 일부 네티즌들은 김 씨에게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하 의원은 17일 트위터에 "김부선 씨로부터 앞으로 정치인은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요청을 받았다"면서 "당신의 일이 정치적 이슈가 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것 같다. 김부선 씨 요청을 적극 수용하고 오늘부로 저는 직접 개입은 하지 않으려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김 씨는 17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하 의원을 겨냥한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 씨는 페이스북에 "하태경 의원님 개인을 겨냥하여 기사 링크한 게 아닙니다. 하 의원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기사보는 게 좀 불편했습니다. 이 일로 상처받으셨다면 하태경 의원님께 용서를 구합니다"라고 적었다.

fusionjc@yna.co.kr

kind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