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여성 독립운동가 이은숙의 '서간도 시종기' 낭독회

입력 2018. 06. 25. 11:3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가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1867∼1932)의 아내인 독립운동가이자 아나키스트인 영구 이은숙(1889∼1979)의 회고록 '서간도 시종기(西間島始終記)' 낭독회를 오는 26일 연다고 25일 밝혔다.

서간도 시종기는 파란만장한 삶을 산 이 선생이 일제강점기를 중심으로 50여년 간 겪은 일을 기록한 수기이다.

이 선생이 1966년 탈고한 원고는 1975년 '민족운동가 아내의 수기-서간도 시종기'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돼 그 해 제1회 월봉저작상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서울시가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1867∼1932)의 아내인 독립운동가이자 아나키스트인 영구 이은숙(1889∼1979)의 회고록 '서간도 시종기(西間島始終記)' 낭독회를 오는 26일 연다고 25일 밝혔다.

서간도 시종기는 파란만장한 삶을 산 이 선생이 일제강점기를 중심으로 50여년 간 겪은 일을 기록한 수기이다. 이 선생이 1966년 탈고한 원고는 1975년 '민족운동가 아내의 수기-서간도 시종기'라는 제목으로 처음 출간돼 그 해 제1회 월봉저작상을 받았다.

3·1 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개최되는 낭독회는 우당 선생의 옛 집터인 서울 YWCA에서 열린다. 행사 후 '명동 우당길' 답사도 진행된다. 2018.6.25 [서울시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