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차량 45대 타이어 훼손 부울고속도로 복구작업 26일 마무리

하경민 입력 2018.06.25. 13:32

차량 45대의 타이어가 훼손되는 피해가 발생한 부산울산고속도로 만화교 신축이음장치 돌출사고에 대한 복구작업이 오는 26일 오전 중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25일 부산경찰청과 한국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2시 30분께 부산울산고속도로 부산방향 기장2터널 앞 만화교 교각에서 톱니 모양의 신축이음장치가 도로면으로 돌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지난 24일 부산울산고속도로 부산방향 기장2터널 앞 만화교 교각에서 톱니 모양의 신축이음장치가 도로면으로 돌출돼 차량 45대의 타이어가 훼손하는 사고가 났다.25일 사고현장에서 한국도로공사 등이 이틀째 만화교 신축이음장치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2018.06.25. (사진=부산경찰청 제공)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차량 45대의 타이어가 훼손되는 피해가 발생한 부산울산고속도로 만화교 신축이음장치 돌출사고에 대한 복구작업이 오는 26일 오전 중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25일 부산경찰청과 한국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2시 30분께 부산울산고속도로 부산방향 기장2터널 앞 만화교 교각에서 톱니 모양의 신축이음장치가 도로면으로 돌출됐다.

이로 인해 차량 45대의 타이어가 훼손되는 피해를 입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틀째 만화교 신축이음장치 복구작업을 펼치고 있다.

도로공사는 25일 오전부터 편도 3차로 중 1·2차로를 통제한 채 신축이음장치 교체공사를 진행 중이며, 3차로와 갓길을 통해 차량 통행을 유도하고 있다.

1·2차로 교체공사가 마무리되는 이날 밤에는 3차로와 갓길의 신축이음장치 교체공사를 진행하고, 오는 26일 오전 7시께 공사를 마무리하고 도로 통행을 정상화할 계획이다.

도로공사는 24일 사고당시 파악된 타이어 훼손 차량은 32대에서 25일 45대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yulnetphoto@newsis.com

실시간 주요이슈

2018.12.11. 20:01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