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흑미(黑米), 체지방 감소에 골다공증도 예방 '효과'

세종=정혁수 기자 입력 2018. 06. 26. 09:44

기사 도구 모음

건강식품인 흑미(黑米)가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흑미 호분층 추출물을 활용한 다양한 소비자 맞춤형 제품과 식의약 소재가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흑미 호분층 추출물이 골다공증 예방은 물론 뼈 건강 증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6일 밝혔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능성식품과 이성현 박사는 "흑미 호분층 추출물의 골다공증 예방 효과가 밝혀지면서 여성들의 갱년기 증상 완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촌진흥청·을지대·고려대 공동 실험결과, 골밀도 높아지고 뼈속 칼슘과 무기질 함량 늘어

건강식품인 흑미(黑米)가 골다공증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흑미 호분층 추출물을 활용한 다양한 소비자 맞춤형 제품과 식의약 소재가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흑미 호분층 추출물이 골다공증 예방은 물론 뼈 건강 증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연구는 을지대학교·고려대학교 연구진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이를 위해 흑미 호분층 추출물을 골다공증 모델의 흰쥐에 12주 동안 적용했다. 흑미 호분층 추출물을 먹지 않은 흰쥐에 비해 골밀도는 8% 높아졌고, 뼈 속 칼슘과 무기질 함량은 18% 늘어났다. 뼈의 강도도 11% 유의하게 증가해 정상군 수준으로 회복했다.

이는 흑미 호분층 추출물이 뼈 건강에 관련된 호르몬의 분비를 조절함으로써, 조골세포의 형성과 뼈 속 무기질 함량의 증가를 돕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 45~69세의 폐경 여성 46명에게 평소 식습관을 유지하면서 흑미 호분층 추출물을 캡슐 형태로 12주간 복용시킨 결과, 갱년기의 주요 증상을 나타내는 지표인 갱년기 지수(Kupperman 지수)가 섭취 전보다 22.6% 감소했다.

농진청은 흑미에서의 기능성 물질 추출 방법과 갱년기 증상 완화 등 4건에 대한 특허(10-1791574, 10-1706295, 10-1851149, 10-1820082) 등록을 마쳤다. 이미 관련 업계에 기술을 이전했으며 영양바와 그래놀라·핫소스 등 다양한 제품이 개발되고 있다.

흑미(黑米)는 미국 의학과 영양 분야 전문가들이 선정한 20대 건강식품 중 하나로 기능성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해 비만을 예방하고 노화를 막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6년 농촌진흥청 연구에서도 흑미 호분층 추출물이 비만 모델의 흰쥐와 경도 비만 여성의 체지방을 효과적으로 감소시켰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능성식품과 이성현 박사는 "흑미 호분층 추출물의 골다공증 예방 효과가 밝혀지면서 여성들의 갱년기 증상 완화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세종=정혁수 기자 hyeoksooj@.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