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헤럴드경제

남북러 전력통합망..구축에 최소 15년

입력 2018. 06. 26. 11: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북아 슈퍼그리드 개념도[제공=한국전력공사]

- 남ㆍ북ㆍ러 3각협력으로 전력협력 탄력
- 구축에 최소 15년…예상 송전용량 6GW 이상
- 에너지안보, 상이한 정치경제체제는 장애요인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러시아 국빈 방문에서 남북한과 러시아 3각 협력 사업으로 철도ㆍ가스ㆍ전기를 언급하면서 남북을 넘어선 기간 전력망인 ’동북아 슈퍼그리드‘(Supergrid) 프로젝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슈퍼그리드는 잉여전력을 상호 공유하는 국가간 대용량 전력망을 뜻한다. 동북아 슈퍼그리드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한국, 중국, 몽골, 일본, 러시아 간 전력을 연계 및 공유해 광역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작년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당시 문 대통령이 제안했던 ‘나인 브릿지(9-Bridge)’ 구상의 일환으로 전력 사업 분야의 국가간 협력과 관련된 모든 비즈니스 활동을 통칭한다.

26일 서울대 공학관에서 열리는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등이 주최한 ’남북 전기산업 협력 및 진출전략‘ 세미나에 앞서 배포된 자료에는 슈퍼그리드 구축 필요성, 소요 기간, 예상 송전전량, 장단점 등이 포함됐다.

이날 세미나에는 통일부, 한국전력공사, 한국전기연구원 등 정부, 전력산업 관계자 및 연구자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이 북한의 만성적인 전력난 해소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전력 이외에 가스, 석유, 석탄 등 에너지 인프라, 철도, 도로와 연계시 매몰비용 감소를 통해 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전기연구원 등에 따르면 북한의 설비용량은 남한의 12분의 1, 발전량은 24분의 1 수준에 머물러 있다. 전력 부족으로 주파수 및 전압 변동도 심하다. 원활한 전력공급이 되지 않아 제한송전이라는 구시대적 방식을 사용하고 있다.

동북아 슈퍼그리드 방식은 이러한 북한의 낙후된 전력망 사정과 관련이 있다.

전력난으로 인해 시스템의 주파수와 전압유지가 어려운 북한의 경우 초고압직류송전(HVDC) 연계가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HVDC는 발전소에서 생산된 교류(AC)를 고압 직류(DC)로 전환했다가 전기를 받은 지역에서 다시 교류로 전환해 소비자에 공급하는 방식으로 슈퍼그리드의 핵심기술이 바로 HVDC를 사용한다.


문승일 통일연구협의회장(서울대 교수)은 기조연설 자료를 통해 “한국과 북한, 중국과 러시아를 연결하는 기간전력망은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전력공급을 가능하게 도와준다”며 “북한은 전력난으로 인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필요하고, 러시아는 극동지역 발전과 자원을 이용한 에너지 공급국가로의 입지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발전설비 용량 급증에 따른 생산 잉여전력 수출이 필요하고,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사태로 인한 전력부족과 높은 전기요금 문제 해결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문 교수는 북한의 송전, 변전, 국가전력망 구축에 약 10년이 걸리고, 한ㆍ중ㆍ러ㆍ일을 연계하는 전력망 구축까지는 최소 15년에서 20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전기연구원은 서울~평양~러시아를 잇는 전력망 건설에 필요한 예상 송전용량은 ±500~800kV 3~6GW, 러시아에서 몽골(고비 사막)을 거쳐 북경, 평양, 서울, 일본까지 연결하는 기간전력망을 구축할 경우 예상 송전용량은 ±800kV 수십GW 규모로 추정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통합전력시장의 장단점도 논의됐다.

전력수급계획과 경제적 효울성은 장점으로 제시됐다. 국가별 요금차이로 전력거래도 가능해 일본은 한국의 2.6배로 한국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단점도 지적됐다.

에너지 안보, 북한, 러시아 등의 정치적ㆍ경제적 체제 차이 등은 장애요인으로 분류됐다.

한전은 이날 세미나에서 단기적으로는 남북이 상생 가능한 효과적인 전력협력방안을, 중장기적으로는 남북한 전력망통합과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축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전은 ▷정부의 대북정책에 맞는 공급방안 ▷남한의 안정적 정책공급을 감안한 지원방안 ▷경제성을 고려한 전력협력방안 ▷북한의 기존 전력인프라를 고려한 전력공급방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실태조사, 공급방안 결정, 사업준비, 설계ㆍ시공, 설비 운영 등의 순서로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onsan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