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명균 통일 "개성공단·경협 국제사회 대북제제와 보조 맞춰 풀 것"

임광복 입력 2018.06.27. 17:32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7일 "국제사회 대북제재 문제가 해결되는 상황이 오면 바로 준비해서 경협을 착수할 수 있다"라며 "지금은 대북제제가 지속되는 상황이어서 본격 경협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가 갖고 있는 대북제재 관련 기본 입장은 북핵 문제가 해결된 다음에 제재가 해제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도 국제사회와 공존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7일 "국제사회 대북제재 문제가 해결되는 상황이 오면 바로 준비해서 경협을 착수할 수 있다"라며 "지금은 대북제제가 지속되는 상황이어서 본격 경협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8 한반도 국제포럼' 기조연설에서 "철도·도로·산림 협력 등 북한과 협의는 제제 해제에 대한 상호 준비 과정"이라고 했다.

개성공단 재개와 남북경협 등은 가능한 빨리 되길 바라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속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금 단계에선 개성공단 재개와 남북경협을 비롯해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과 협력사업에 대한 공동연구가 가능하다고 했다. 조 장관은 "개성공단은 가능한한 빠르게 재개돼야 한다"며 "북핵 문제를 풀기위해 대북제제 틀속에서 풀어나가는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 관련 새 국면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했다.

개성공단 재개를 대비해 시설점검 등은 할 수 있지만 국제사회의 핵문제 등 입장을 잘 고려하면서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국제사회가 갖고 있는 대북제재 관련 기본 입장은 북핵 문제가 해결된 다음에 제재가 해제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도 국제사회와 공존해야 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