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명박 "건강 악화, 걷지도 못한다"..재판 연기 신청

이혜원 입력 2018.06.27. 17:50 수정 2018.06.27. 17:53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으로 기소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건강 때문에 재판에 나가지 못한다"며 법원에 기일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에 기일 연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의사 권고에 따라 오는 28일 예정된 재판을 미뤄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28일 건강 상태를 확인한 뒤 재판 연기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끼 이상 식사 못해"..외부진료는 거부
28일 재판 취소..29일 기일 진행 미지수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8.06.20.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으로 기소된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건강 때문에 재판에 나가지 못한다"며 법원에 기일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에 기일 연기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많이 편찮으신 상황"이라며 "두 끼 이상 식사를 못하고 걷지도 못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한 번도 수액이나 링거를 맞지 않았지만, 의사가 반드시 맞아야 한다고 해 (진료를 받았다)"며 "구치소 밖 병원에서 외부진료를 받으면 좋겠다고도 했는데, 이 전 대통령이 거부했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의사 권고에 따라 오는 28일 예정된 재판을 미뤄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재판부도 이를 받아들여 재판을 연기하기로 했다.

29일 재판도 무산될지는 미지수다. 이 전 대통령 측은 28일 건강 상태를 확인한 뒤 재판 연기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3월23일 구속된 이후 당뇨 등으로 인한 건강 상태 악화를 호소해왔으며, 수면 부족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hey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