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600조원 '블루오션' 된다

정한결 기자 입력 2018.07.01. 14:19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서 수명을 다한 전기차 배터리의 재활용 시장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는 28일(현지시간) "토요타, GM, BMW, BYD 등 전기차업체와 재생에너지 저장고 공급업체들이 수명을 다한 전기차 배터리의 애프터마켓을 만들고 있다"면서 "같은 제품을 두 번 사용하면 매출도 두 번 형성되고 이로 인해 전기차 가격이 내려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전기차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보통 300~500번을 완전 충전하면 그 수명을 다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요타·BMW 등 수명 다한 전기차 배터리..편의점, 가정 등의 전력저장소로
프랑스 전기차 대중교통 '블루버스'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 /AFPBBNews=뉴스1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서 수명을 다한 전기차 배터리의 재활용 시장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블룸버그는 28일(현지시간) "토요타, GM, BMW, BYD 등 전기차업체와 재생에너지 저장고 공급업체들이 수명을 다한 전기차 배터리의 애프터마켓을 만들고 있다"면서 "같은 제품을 두 번 사용하면 매출도 두 번 형성되고 이로 인해 전기차 가격이 내려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토요타는 내년부터 프리우스 하이브리드에서 나온 배터리를 세븐일레븐 편의점 외부에 설치할 예정이다. 태양열 발전으로 모은 전력을 이 배터리에 저장해 편의점 내 냉장고 및 가열기 등에 사용한다는 것이다.

닛산자동차는 자사 전기차 모델인 리프에서 분리한 배터리를 후쿠시마 원전 폭발로 황폐화 된 나미에 시의 전등을 밝히는 전력 저장고로 쓸 예정이다.

영국 런던의 에너지기업 파워볼트는 전기차 배터리를 가정집에서 재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전기 값이 싼 시간대에 배터리를 충전해 전기를 보관하고, 전기값이 비쌀 때는 이 배터리에 저장된 전기를 사용하는 방식이다. 파워볼트에 따르면 이 방식으로 전기료를 35%까지 아낄 수 있다.

이밖에 GM, 르노, BMW 등도 전기차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소로 재활용하고 있다.

파워볼트가 개발한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저장고(하단)의 모습. /사진=트위터.

전기차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보통 300~500번을 완전 충전하면 그 수명을 다한다. 택시나 버스처럼 주행거리가 긴 차량은 2~4년, 비교적 주행거리가 짧은 가정집 자가용은 10년까지도 쓸 수 있다. 이 기간이 지나면 배터리 성능이 떨어져 기존의 50~70% 에너지밖에 저장하지 못해 한 번 충전 시 이동할 수 있는 거리가 줄어든다.

하지만 전기차체에서 분리된 배터리는 효율이 떨어질 뿐 7~10년은 더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 런던의 '순환에너지 저장 연구와 컨설팅' 창업자 한스 멜린은 "리튬이온 배터리는 사실 수명이란 것이 없다"며 "손전등에서 수명이 다한 알칼리 배터리를 리모콘에 넣었을 때 리모콘이 작동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설명했다.

배터리 재활용 시장은 전기차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같이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는 "2040년에 신차의 절반 이상과 전 세계 차량 중 3분의 1이 전기차가 된다"며 "배터리 재활용 시장이 2050년에는 5500억달러(약 60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몇몇 나라 정부는 이 같은 흐름에 발맞춰 배터리 재활용 관련 법안을 시행 중이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은 8월부터 전기차 제조업체가 수명 다한 배터리를 재활용하도록 하는 법을 시행한다. 유럽은 이미 관련 규제가 도입됐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