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안철수, 휴지기 돌입 전 의원오찬 추진 '논란'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입력 2018.07.02. 16:48 수정 2018.07.02. 19:12

지방선거 패배 이후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오는 4일 당 의원들과 비공개 오찬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

당초 예정됐던 의원들의 '비공개 수요 오찬' 자리에 선거 감사 인사차 참석하겠다는 뜻을 측근을 통해 전달했다.

당이 비상체제로 전환되는 등 위기수습 국면에 놓인 만큼, 한 재선 의원은 안 전 후보를 중심 삼은 의원 회동의 적절성에 대해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모임 형식 둘러싸고 당내서 회의론 고개..성사 불투명
- 채이배 "반대 의견이나 논란 있는 것 아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지방선거 패배 이후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오는 4일 당 의원들과 비공개 오찬 회동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당이 위기 수습 국면에서 패장을 중심으로 뭉치는 모양새가 연출되선 곤란하다는 기류가 흐르면서 회동 성사 가능성이 불투명한 상태다.

이번 회동은 안 전 후보가 먼저 제안한 것이다. 당초 예정됐던 의원들의 '비공개 수요 오찬' 자리에 선거 감사 인사차 참석하겠다는 뜻을 측근을 통해 전달했다. 서울시장 선거 패배 직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한 지 약 3주 만에 의원들에게 만나자고 한 것이다.

참석을 환영한다는 의견도 많았지만, 일부 의원들은 이번 회동의 모양새가 좋지 않다는 취지의 지적을 제기했다. 당이 비상체제로 전환되는 등 위기수습 국면에 놓인 만큼, 한 재선 의원은 안 전 후보를 중심 삼은 의원 회동의 적절성에 대해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도 안 전 후보가 별도로 의원들을 초청해 자리를 만드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회의적 반응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칫 의원들이 안 전 후보를 초청해 뭉치는 것처럼 비춰져선 안 된다는 문제의식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반응은 최근 호남계가 주도하는 당 개혁작업을 둘러싸고 '도로 국민의당'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불만이 바른정당 출신 인사들 사이에서 감지되는 민감한 상황과도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이런 상황에서 안 전 후보 중심의 회동이 이뤄질 경우, 또 다른 갈등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안 전 후보가 추진하는 '수요일(4일) 회동'이 성사될 지는 미지수다. 다만 채이배 정책위의장 권한대행은 통화에서 "이번 오찬은 비공개 자리인데, 언론에 공개되는 자리인 줄 알고 (한 의원이) 안 전 후보가 부담스럽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낸 것일 뿐"이라며 "누가 반대하거나 논란이 있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회동 추진을 두고는 조만간 있을 고별 기자회견을 앞두고 '집안 단속'을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당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이달 중 자신의 향후 행보를 설명할 기자회견을 준비 중이며, 당분간 '정치적 휴지기'를 갖겠다는 내용이 포함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안 전 후보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한국당 김문수 후보에게 밀려 3위를 기록했다. 이후 그가 딸 설희 씨의 대학 졸업식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사이 당 워크숍에선 '안철수 정계은퇴론'이 고개를 들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 듯 그는 지난 달 27일 당직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의 명언을 인용해 "성공이 끝이 아니다. 그렇다고 실패가 완전히 마지막도 아니다"라고 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도 정계은퇴론에 대한 반박이자 '당 다잡기'를 위한 전략적 발언이라는 해석이 뒤따랐다.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