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연세의료원, 2021년 개원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식

이순용 입력 2018.07.02. 17:27 수정 2018.07.03. 07:33

연세의료원(윤도흠 의료원장)과 신화진(新華錦)그룹(장쩬화 회장)은 2일 오후 12시30분(현지시각 오전 11시 30분) 중국 칭다오시 라오산구에서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식을 가졌다.

이번 착공식으로 한국 종합병원급 의료 기관의 첫 중국 진출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이 본격화된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연세의료원과 신화진그룹이 합자형태로 건립하는 종합병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종합병원급 의료 기관 첫 중국 진출 가시화
중국 현지 특성 맞춰 운영..교육과 임상시험 등 의료산업화 전진 기지로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연세의료원(윤도흠 의료원장)과 신화진(新華錦)그룹(장쩬화 회장)은 2일 오후 12시30분(현지시각 오전 11시 30분) 중국 칭다오시 라오산구에서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식을 가졌다. 이번 착공식으로 한국 종합병원급 의료 기관의 첫 중국 진출인 칭다오세브란스병원 건립이 본격화된다.

착공식에는 연세대학교에서 반기문 글로벌사회공헌원 명예원장(제8대 UN사무총장)과 허동수 연세대 이사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박삼구 연세대 총동문회장, 박창일 연세대 이사, 한승경 연세대 의대총동창회장,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이병석 세브란스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신화진그룹에서는 장쩬화 회장과 류독평 총재 등이 참석했다. 한승수 전 국무총리, 노영민 주중국 대한민국 대사와 박진웅 주칭다오 총영사, 이영찬 보건산업진흥원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 다수의 한국 정부 관계자들도 한국 종합병원의 첫 중국 진출의 신호탄이자 한중 의료분야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착공식을 기념하기 위해 자리했다. 중국 정부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한방명 전국정치협상회의 외사위원회 부주임.구빙옥 산둥성 위계위 부주임, 란신 칭다오 부시장 등이 자리를 빛냈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연세의료원과 신화진그룹이 합자형태로 건립하는 종합병원이다. 양 기관은 2014년 8월 병원건립에 관한 양해각서(MOU) 교환에 이어, 2016년 3월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하면서 병원 건립을 구체화 시켰다. 신화진그룹은 물류, 금융투자, 부동산개발, 실버사업 등을 주력 사업영역으로 삼고 있는 기업으로 연간 164억위안(약 2조 9,0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산둥성 대표 기업이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중국 칭다오시가 친환경 신(新)도시구역으로 조성한 약 350만㎡(105만 여 평) 규모의 국제생태건강시티 내에 지상 20층과 지하 4층 1,000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2021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한화 3,000여 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신화진그룹과 연세의료원이 50대 50 비율로 출자한다. 신화진그룹은 전액 현물투자를, 연세의료원은 병원건립 자문과 병원설계, 세브란스 상표 사용권 등의 지적재산권을 매각해 마련되는 현금을 투자하게 된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기존 세브란스병원의 우수한 진료시스템과 환자 중심 병원 건물 설계를 기본으로 건축되며, 중국 현지 특성에 맞는 질환별 전문센터와 특수 클리닉이 강화돼 운영될 예정이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한중 의료협력의 새로운 장을 만들어 간다는 사명감으로 134년 역사 세브란스의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한중 의학연구의 중심축이자 의료서비스 산업의 새로운 허브로 성장시켜 칭다오시 및 산둥성 지역 발전에도 기여 하겠다”고 밝혔다.

2일 중국 칭다오 라오산구에서 진행된 칭다오세브란스착공식에서 참석자들이 출항의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조연 라오산구장, 김용학 연세대 총장, 허동수 이사장, 노영민 주중국 대한민국 대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한승수 전 국무총리, 한방영 정협외사위원회 부주임, 란신 칭다오 부시장,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구빙옥 산둥성 위계위 부주임.

이순용 (sylee@edaily.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