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MB국정원 "오마이뉴스 지원금 50% 삭감".. 언론탄압 확인

최지용 입력 2018.07.03. 11:42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진보매체를 재정적으로 압박한 정황이 확인됐다.

<오마이뉴스> 를 비롯한 진보 인터넷매체의 지원금을 대폭 삭감하고, <경향신문> <한겨레> 등 신문 매체에도 '대출금 상환 연기 요청 거부' 등의 조치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명박 정부가 <오마이뉴스> 등 진보매체를 탄압한 정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언론진흥재단 지원금 삭감에 개입.. 경향·한겨레에도 '대출상환 연기 거부' 자금 압박

[오마이뉴스 최지용 기자]

▲ 법정 향하는 이명박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 출석을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진보매체를 재정적으로 압박한 정황이 확인됐다. <오마이뉴스>를 비롯한 진보 인터넷매체의 지원금을 대폭 삭감하고, <경향신문> <한겨레> 등 신문 매체에도 '대출금 상환 연기 요청 거부' 등의 조치를 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 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재판장 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신승균(59) 전 국정원 국익전략실장의 공판에서 2010년 3월 11일 작성된 국정원 문건을 공개했다. 이 문건에는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협조, <오마이뉴스> 등 4개 좌파매체 지원금을 대폭 삭감하도록 조정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오마이뉴스> 취재 결과 해당 문건에는 이 같은 내용을 이행한 '실적보고'도 담겼다. 여기서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지원금'은 참여정부 당시 인터넷 매체 활성화를 위해 조성된 '인터넷매체진흥지원자금'을 의미 한다. 당시 국정원은 <오마이뉴스> 등에 배당돼야 하는 지원금 가운데 50%를 삭감한 것을 '언론통제'의 실적으로 보고했다.

이명박 정부가 <오마이뉴스> 등 진보매체를 탄압한 정황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문재인 정부 들어 발견된 '청와대 캐비닛 문건' 중에는 '좌파 인터넷 매체 시민기자 확충으로 세 확산'이라는 제목의 문건도 나왔다. 여기서도 이명박 정부는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제도를 특정해 "이들의 활동량에 따라 온·오프라인상 반(反)정부 여론이 쉽게 전파 가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소관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등을 상대로 이들의 비판 보도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는 한편, 그에 대응할 수 있는 우파 성향 매체 양성과 같은 시민기자 활용을 주문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MB 청와대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제소하라" 언론탄압 주문)

한편, 이날 공판에서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국세청과 시중은행을 동원해 <경향신문>과 <한겨레>를 재정적으로 압박하려 한 것도 확인됐다. 해당 문건에는 '국세청으로 하여금 경향신문에 부가가치세 미납액 3억 1500만 원 전액을 징수토록 했다'는 내용과 함께 '국세청 이현동 차장과 협조'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또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국정원이 <경향신문>과 <한겨레> 은행 대출금 수십억 원과 관련해 은행을 상대로 대출금 상환 연기 요청을 거부하도록 조치한 내용이 문건에서 확인된다"라고 지적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